신문면보기 기사보기

통일신보

주체110(2021)년 11월 9일 《통일신보》

 

동포군중속에 들어가라

 

평범하고 례사로운 말씀속에도 깊은 뜻을 담으시는것은 위대한 김정일장군님의 특유한 천품의 하나였다.

주체85(1996)년 1월 22일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조선사회주의로동청년동맹(당시) 대표자회에 참가하려고 조국에 온 재일본조선청년동맹축하단 성원들을 위해 뜻깊은 연회를 마련해주시고 그들과 함께 오랜 시간을 보내시였다.

그런데 일부 재일조선청년들은 왜서인지 한동안 시간이 흐른 뒤에도 어려워하는 기색을 지우지 못하고있었다.

어버이의 섬세한 눈길로 그들의 마음을 헤아려보신 장군님께서는 몸을 뒤로 제끼시며 소탈하게 말씀하시였다.

조청원동무들이 조선인민군협주단 공훈합창단의 공연을 보고 거기에 위압되여 그러는지 긴장된감이 있는데 마음을 놓고 식사도 많이 하고 술도 들어야 하겠습니다. …

오늘 연회는 주인들이 손님들의 포위속에서 진행되고있습니다. 주인보다 손님이 많다보니 술과 음식을 손님들에게 권하는 사람이 적습니다.

공훈합창단의 공연을 보고 앞으로 총련애국사업을 더 잘해나갈 결의를 다지는것은 좋지만 그렇다고 해서 긴장해있을 필요는 없습니다. …

장내의 끝까지 울려퍼지는 그이의 우렁우렁한 음성은 재일조선청년들의 기분을 순식간에 흥그럽게 일변시켜놓았다.

그들은 부자연스럽던 몸가짐을 풀고 자기 집 식탁에 마주앉은듯한 기분이 되여 즐겁게 웃고 떠들었다.

그들의 모습을 유정한 눈길로 바라보시던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이번에는 곁에 앉은 총련일군들에게로 몸을 기울이시더니 이렇게 따뜻이 권고하시는것이였다.

후배들이 왔는데 동무들이 조청원동무들에게 술을 한잔 부어주라구. …

그이를 모신 무상의 행복감에만 도취되여있던 총련일군들은 그제야 자기 할바를 깨닫고 모두들 자리에서 일어섰다.

이때 장군님의 나직한 음성이 뒤이어 울렸다.

그렇게 하는것도 다 동포군중속에 들어가는것이요. …

순간 총련일군들은 이름할수 없는 그 무엇이 가슴을 치며 와닿는감을 느꼈다.

비록 연회도중에 스쳐지나듯이 하시는 말씀이였지만 거기에는 얼마나 깊은 뜻이 의미심장하게, 생동하게 담겨져있는것인가.

일찌기 총련일군들이 재일동포들속에 들어가 사업하고 생활하는 체계를 세울데 대한 귀중한 가르치심을 주시고 오늘은 한마디의 례사로운 말씀을 통하여 한평생 지워지지 않게 심장에 새겨주시는 어버이장군님이시였다.

 

본사기자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
辽ICP备15008236号-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