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면보기 기사보기

통일신보

주체110(2021)년 11월 23일 《통일신보》

 

 시

고마움의 인사 드립니다 

강 은 별

 

11월 16일 어머니날

저저마다 안겨주는 수많은 꽃다발

그윽한 향기는 이 가슴에 스며듭니다

가정에서 일터에서 받는 축하의 인사

이 마음 즐겁게 하는 기쁨입니다

 

축하의 인사, 아름다운 꽃

어머니면 의례히 받는 인사이고 꽃입니까

아, 어머니란 이 부름이

행복이 되고 긍지가 되는

이런 나라 세상에 또 있겠습니까

 

이 시각에도 들려옵니다

기아에 허덕이는 자식을 품어안고

어머니가 된것이 죄악이라 한탄하는 절규

병마에 숨져가는 자식 살릴 길 없어

울분을 터치는 불쌍한 어머니들의 호곡이

 

이 행성 둘러보면 또 그 얼마입니까

분쟁의 화염 잦을 길 없는 비운의 땅에서

가정도 자식도 다 잃은 통분함에

처절히 몸부림치는 어머니들은

살길이 막막해 가슴뜯는 어머니들은

 

나와 같은 어머니여도

너무도 판이한 운명의 세계

정말 생각은 깊어집니다

내 만일 그런 땅에서 사는 어머니라면

어찌되였을것인가 나의 운명은

 

사랑과 정을 주는것이 어머니라지만

그런 어머니에게도

사랑과 정을 주는 품 있어야 하거늘

보살피고 가꿔주며 지켜주고 빛내주는

사회주의 내 조국 있어 우리는 행복한것이거니

 

어머니들 꽃을 받아안는 날입니까

축하의 인사를 받는 날입니까

이 땅의 어머니들 따뜻이 품어주는 내 조국

아, 그 품을 어머니라 부르며

이 나라 어머니들 삼가

고마움의 인사 드리는 11월 16일입니다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
辽ICP备15008236号-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