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면보기 기사보기

통일신보

주체110(2021)년 12월 4일 《통일신보》

 

생존권보장과 처지개선을 위한 총파업투쟁 진행

 

남조선에서 민주로총산하 공공운수로조의 화물련대소속 로동자들이 생존권보장을 위한 총파업을 진행하였다.

2002년에 남조선 전 지역의 화물운송관련로동자들로 조직된 화물련대는 리명박, 박근혜집권시기 표준운임제의 전면실시, 차량과 번호판소유권의 보호, 통행료인하 등 생활조건개선을 요구하여 여러차례의 총파업투쟁을 단행한바 있다.

화물련대는 이번에도 운임인상, 산업재해보험의 전면적용, 로동기본권쟁취 등의 요구조건을 제시하였다고 한다.

총파업참가자들은 악성전염병사태로 초래된 사회적혼란을 고려하여 《정부》의 양보를 기대하였지만 책임을 회피하고있다고 하면서 《정부》와 《국회》가 로동자들의 생계보장과 위험운행근절, 주민안전을 위해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또한 서울에서 로동자들의 처지개선을 외면하는 현 《정부》와 정치권을 규탄하는 결의대회를 진행하면서 파업참가자들은 자기들의 요구안이 수용되지 않을 경우 총파업투쟁을 무기한으로 강행할것이라고 밝히였다.

남조선의 언론, 경제전문가들은 화물련대의 총파업으로 전 지역의 화물자동차운행이 중지되면서 《물류대란》위기가 조성되고있다, 이런 파업이 또다시 진행되거나 장기화되면 물자공급의 불안정에 따른 생산현장에서의 혼란이 뒤따르게 될수밖에 없다고 우려하면서 이것은 현 《정부》의 국정운영에 적지 않은 영향을 주게 될것이라고 평하였다.

 

본사기자 안권일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
辽ICP备15008236号-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