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면보기 기사보기

통일신보

주체111(2022)년 4월 6일 《통일신보》

 

똑바로 알아야 한다

 

남조선의 국방부 장관이라는자가 공화국을 《선제타격》하겠다고 공공연히 줴치는 어리석은 만용을 부리였다.

미국의 꽁무니를 따라다니며 전쟁연습이라는 불장난을 몇번 해보더니 하늘이 동전잎만하게 보이는 모양이다.

핵보유국에 《선제타격》을 한다?

세인이 앙천대소할 노릇이다.

아니, 미친놈의 객기이다.

군사의 《군》자도 모르는자들은 그렇다쳐도 국방부 장관이라는 벙거지를 쓰고있다면 상대를 가려보고 말장난을 부렸어야 했다.

공화국은 이미전에 우리의 주적은 전쟁 그 자체이지 남조선이나 특정한 그 어느 국가가 세력이 아니라고 천명하였다. 더우기 남조선은 공화국의 무력이 상대할 대상이 아니다.

하지만 불뭉치를 들고 《선제타격》을 한다면서 덤벙대는자들에게까지 선의와 아량을 베풀수는 없는것이다.

공화국의 핵무장력은 그가 누구이든 선불질하려는 자들이 있다면 무자비한 불벼락으로 단호히 짓뭉개버릴것이다.

핵미싸일의 첫번째 과녁으로 되고싶어 몸살이 난자들에게 끔찍한 참변이 무엇인지 무주고혼이 되여서도 잊지 못하도록 새겨줄 공화국의 핵무력이다.

남조선에서 천하의 전쟁광이 권력의 자리에 올라서더니 군부세력도 때를 만난듯이 설치고있다.

남조선은 서욱과 같은 미친놈, 쓰레기가 얼마나 무서운 참변을 불러오고있는지 똑바로 알아야 한다.

이미 보도되였지만 다시한번 공화국의 립장을 그대로 옮긴다. 《때없이 건드리지 말고 망상하지 말며 물론 그런 일은 없겠지만 날아오는 포탄이나 막을 궁리만 하고 앉아있어도 우에서 언급한 참변은 피할수 있을것이다.》

 

정필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
辽ICP备15008236号-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