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면보기 기사보기

통일신보

주체111(2022)년 4월 7일 《통일신보》

 

함부로 날뛰지 말아야 한다

 

남조선의 국방부 장관이라는자가 감히 우리를 《선제타격》하겠다고 넉두리를 늘어놓았다는데 죽지 못해 안달이 난 호전광, 대결광이 분명하다.

우리 공화국은 전쟁을 반대한다. 더우기 동족과 싸우는것을 바라지 않는다. 하지만 남조선이 어떤 리유에서든, 설사 오판으로 인해서든 《선제타격》과 같은 군사행동에 나선다면 부득이 우리의 핵전투무력이 동원되게 되고 남조선호전세력은 일찌기 당해보지 못한 처참한 참변을 당하게 될것이다. 세상에 핵보유국을 향해 선제타격을 하겠다고 공공연히 줴치는 천치바보가 남조선호전세력말고 어디에 또 있는가. 정말 막대기로 바다를 뒤집어보겠다는것과 같은 어리석고 가소로운 망상이다. 겁먹은 개가 더 크게 짖는 법이다. 미국의 대포밥에 불과한 저들의 가련한 처지를 감추고 강하다는 냄새를 피워보려고 객기를 부린것같은데 그런 분별없는 허세가 무서운 참변을 불러오게 된다는것을 똑바로 알아야 한다.

남조선은 이번의 망발질을 통해 공화국을 대화와 협력의 상대가 아니라 군사적대결의 상대로, 주적으로 삼고있다는것을 다시한번 여지없이 드러냈다.

참으로 미친놈의 객기이다.

남조선의 호전세력들은 상대가 누구인가를 똑바로 보고 함부로 날뛰지 말아야 한다.

 

김형직사범대학 학생 한철수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
辽ICP备15008236号-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