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에서 보신 열,백,천

 

(평양 4월 8일발 조선중앙통신)

주체48(1959)년 3월 경성군에 있는 한 아마공장을 찾으신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는 크지 않은 이 공장에서 만능선반기를 만들고있다는것을 아시고 그곳으로 걸음을 옮기시였다.

선반기앞에 다가가시여 설계는 어떻게 하였는가, 자재는 어떻게 보장하고있는가를 알아보시던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동행한 일군에게 이 공장에는 귀중한것이 많다고, 이 공장 로동자들은 용감하고 대담하다고 교시하시였다.

이날 용선로까지 다 돌아보신 수령님께서는 이 공장은 당의 호소를 받들고 기술신비주의와 투쟁하여 승리한 공장의 하나이다,바로 이 공장이 철과 기계는 공업의 왕이라는 당의 구호를 써붙일 자격이 있다,이 공장의 모범을 따라 공작기계새끼치기운동을 광범히 전개하여야 한다고 하시며 앞으로 견학시키러 많이 보내겠는데 그들에게 경험도 많이 넘겨주고 강습도 주어야 하겠다고 교시하시였다.

자기 힘을 믿고 대담하게 일떠선 이 공장 로동계급의 투쟁모습에서 그리고 그들이 만든 선반기에서 기계제작공업을 전군중적운동으로 발전시킬수 있는 새 싹을 발견하신 수령님이시였다.

한두대의 공작기계가 새끼를 쳐서 직장을 이루고 직장은 다시 공장으로 확장되고 공장은 또 새로운 공장을 낳은 공작기계새끼치기운동은 이렇듯 위대한 수령님의 령도의 손길아래 전문기계공장도 아닌 자그마한 아마공장에서 시작되였다.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