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4월 16일 《우리 민족끼리》

 

경사로운 탄생일에도

 

체61(1972)년 4월 15일 민족최대의 경사스러운 명절을 맞은 온 나라가 환희로 들끓고있었다.

하지만 이날에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의 심중에는 남녘인민들이 있었다. 그이께서는 축원의 인사를 올리는 일군들을 둘러보시며 우리 민족의 숙원인 조국통일을 아직도 이룩하지 못하였다고, 우리 대에 꼭 조국통일을 성취해야 한다고 교시하시였다.

그러시고는 남녘겨레들이 보고싶다고, 조국이 통일된 후 온 겨레가 모두 함께 모이면 얼마나 좋겠는가고 하시였다.

어버이수령님의 교시를 새겨안으며 일군들은 격정을 금치 못하였다.

돌이켜보면 위대한 수령님의 한생은 언제나 조국통일과 잇닿아있었다. 하나의 로선과 정책을 작성하시여도, 하나의 공장, 하나의 기념비적창조물을 일떠세우시여도 언제나 조국통일을 생각하시고 그 모든것이 다 통일조국의 부강번영을 위한것으로 되도록 하기 위하여 언제나 마음쓰신분이 우리 수령님이시였다. 하기에 뜻깊은 탄생일을 맞으시면서도 민족의 숙원인 조국통일을 반드시 성취해야 한다고 절절히 교시하신것 아니랴.

이에 대해 생각하며 일군들은 위대한 수령님이시야말로 조국의 자주적통일을 위해 온갖 로고와 심혈을 바쳐가시는 민족의 자애로운 어버이이심을 다시금 깊이 절감하였다.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