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에서 비물질문화유산들을 새로 등록

 

(평양 5월 19일발 조선중앙통신)

민족유산보호지도국에서 비물질문화유산들을 적극 찾아내여 등록하기 위한 사업을 벌려 5개 대상을 국가 및 지방비물질문화유산으로 새로 등록하였다.

이번에 등록된 국가비물질문화유산에는 가야금제작기술과 저대제작기술, 명태매운탕, 숭늉이 있다.

가야금제작기술과 저대제작기술은 선조들의 뛰여난 창조적지혜와 남다른 재능을 잘 보여주는 문화적재부이다.

오동나무와 참대를 기본재료로 하여 만드는 가야금과 저대는 오래전부터 인민들속에서 널리 리용되여왔다.

민족음식, 민족음료인 명태매운탕과 숭늉은 조선민족의 다양하고 문명한 식생활문화를 더욱 계승발전시켜나가며 인민들의 건강을 증진시키는데 적극 이바지하고있다.

평양지방의 특산물인 노치도 지방비물질문화유산으로 등록되였다.

댓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7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