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의 돌등변천연구에 큰 도움을 주는 발해상경돌등

 

(평양 12월 6일발 조선중앙통신)

고구려의 계승국이였던 발해의 력사와 문화 특히 조선의 돌등변천연구에서 귀중한 자료로 되고있는 발해상경돌등은 발해의 수도 상경룡천부의 제2절터에 있는 돌등이다.

8세기 중엽에 만들어졌는데 우수한 건축술과 조각술이 유기적으로 잘 결합되고 매우 웅장하다.

원래 높이는 6. 3m이며 현재는 등머리의 웃부분이 일부 잃어진채 남아있다.

돌등은 받침대, 기둥, 불집, 등머리의 네개 부분으로 이루어져있으며 기본요소들은 8각형평면으로 되였다.

상경돌등에는 각 부분의 크기를 점차 차례줄임하면서 이루어놓은 은근한 어울림과 탐탁한 밑부분, 개방적인 웃부분을 서로 마주 세워놓은 대조적어울림 등 여러가지 구성수법들이 적용되였다.

조선을 비롯한 동방의 여러 나라 돌등들가운데서도 가장 오래고 크며 우수한 돌등에 속하는 상경돌등은 고려는 물론 이웃나라 돌등 및 탑제작에도 큰 영향을 주었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7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