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조선단체들 일본정부에 법적책임을 요구하지 않는 당국을 규탄

 

(평양 1월 13일발 조선중앙통신)

남조선인터네트신문 《자주시보》에 의하면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일본군성노예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재단, 《일본군위안부연구회》가 9일 공동성명을 발표하여 일본정부에 일본군성노예범죄의 법적책임을 요구하지 않는 남조선당국을 규탄하였다.

성명은 이날 《정부》가 2015년 일본군성노예문제《합의》검토결과보고서에 따른 그 무슨 처리방향이라는것을 발표한데 대해 밝히였다.

《합의》검토결과보고서를 통해 드러난것처럼 《합의》자체는 부당한것이라고 주장하고 《정부》가 여전히 외교적인 문제를 리유로 일본정부에 성노예범죄의 법적책임을 요구하지 않고있다고 단죄하였다.

굴욕적인 《합의》때문에 생겨난 《화해, 치유재단》은 즉시 해산되여야 한다고 요구하였다.

성명은 《정부》가 일본군성노예피해자들의 요구에 《화해, 치유재단》의 해산과 그동안 외면하여왔던 일본정부를 대상으로 한 범죄사실인정, 공식사죄와 배상을 통한 법적책임리행요구로 응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