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에서 관심이 높아지는 철새보호사업

 

(평양 5월 14일발 조선중앙통신)

조선에서 철새보호사업에 깊은 관심이 돌려지고있다.

현재 국가에 조사기록된 새종류는 420여종이며 그중 철새비률이 전체 종의 82. 6%를 차지하고있다.

200여개의 자연보호구들가운데서 철새 및 습지보호구는 평안남도 문덕군과 덕도, 평안북도의 신도군, 강원도 안변군 등 동서해연안의 30여개이다.

이 지역들에서 철새들의 종수 및 개체수확정사업이 진행되는것과 함께 그 보호대책도 세워지고있다.

조선에서는 주체98(2009)년 11월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자연보호구법》을 채택하고 나라의 생물다양성을 더 잘 보호해나갈수 있는 법적기틀을 마련하였다.

국제적인 교류와 협조도 활발히 진행하고있다.

지난해에 람싸르협약과 동아시아-오세안주철새이행경로협력기구에 가입하였다.

올해부터 5월과 10월의 두번째주 토요일을 《세계철새의 날》로 기념한다.

주제는 《새보호에 우리들의 목소리를 합치자》이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