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조 법외로조결정취소를 요구

 

(평양 6월 11일발 조선중앙통신)

남조선인터네트신문 《참세상》에 의하면 전교조가 7일 대법원앞에서 박근혜역적패당에게 추종하였던 대법원의 사법롱락행위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가지였다.

발언자들은 단체에 대한 법외로조화는 박근혜의 청와대와 당시 대법원의 합작품이였다고 단죄하였다.

박근혜에게 사법부의 권한을 양도한 대법원이 법외로조관련재판을 정치적흥정대상으로 삼았다고 규탄하였다.

사법롱락에 의해 고속철도 승무원들과 쌍룡자동차공장 로동자들까지 죽음에로 내몰리우는 등 로동자들이 로동의 기본권리와 함께 생명까지 빼앗겼다고 절규하였다.

그들은 현 당국이 이전 대법원 원장을 구속하고 사법롱락행위를 철저히 조사하며 단체에 대한 법외로조결정을 즉시 취소하라고 요구하였다.

한편 전교조는 교원 2만 2 016명과 함께 사법롱락행위를 규탄하고 단체의 명예회복을 주장하는 교사선언을 발표하였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