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조선단체 기무사령부의 전, 현직우두머리들을 검찰에 고소

 

(평양 7월 12일발 조선중앙통신)

남조선 《련합뉴스》에 의하면 10일 시민단체인 《군인권쎈터》가 지난해 3월 박근혜역도를 탄핵하는 투쟁에 떨쳐나선 인민들을 무력으로 진압할 음모를 꾸민 기무사령부의 전, 현직우두머리들을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소하였다.

단체는 기무사령부의 전 사령관과 현 참모장이 박근혜에 대한 탄핵이 기각되는 경우 있을수 있는 시민들의 반발에 대응하여 《계엄령》을 선포하고 군병력으로 초불시위를 진압하기 위한 구체적인 계획을 작성한데 대해 까밝히고 내란예비음모 및 군사반란예비음모혐의가 있다고 주장하였다.

단체는 시민들이 평화시위로 부당한 권력에 대항할 때 군은 땅크와 장갑차를 동원하는 《박근혜친위쿠데타》를 계획하고있었다고 단죄하였다.

기무사령부의 전, 현직우두머리들을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소한 리유에 대해 단체는 군검찰이 수사를 바로 하겠는지 의심스럽기때문이라고 강조하였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