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서 연회 진행

 

(평양 2월 17일발 조선중앙통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부와 중화인민공화국 정부사이의 문화협조에 관한 협정과 항공운수에 관한 협정체결 60돐에 즈음하여 중국 베이징에서 14일 연회가 진행되였다.

연회에는 지재룡 중국주재 조선특명전권대사와 대사관성원들이 초대되였다.

왕의 중국국무원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외련락부, 중국문화 및 관광부, 중국민용항공국, 중국인민대외우호협회 일군들이 여기에 참가하였다.

연회에서는 연설들이 있었다.

왕의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지금으로부터 60년전 두 나라 로세대 령도자들의 관심속에 문화협조와 항공운수에 관한 협정이 체결된데 대하여 언급하였다.

그는 중국당과 정부는 중조친선협조관계를 고도로 중시하고있다, 국제 및 지역정세가 어떻게 변하든 중조관계를 공고발전시키려는 중국당과 정부의 확고한 립장과 조선인민에 대한 중국인민의 친선의 정, 사회주의조선에 대한 중국의 지지는 변함이 없을것이다고 강조하였다.

지재룡 특명전권대사는 두 나라 로세대령도자들의 커다란 심혈이 깃들어있는 전통적인 조중친선은 김정은위원장동지와 습근평주석동지사이에 맺어진 두터운 신뢰와 친분관계에 의하여 복잡다단한 국제정세속에서도 변함없이 공고발전되고있다고 말하였다.

그는 외교관계설정 70돐이 되는 올해에 여러 분야에서 두 나라사이의 친선과 단결, 교류와 협조를 시대적요구에 맞게 강화발전시키기 위하여 적극 노력해나갈 의지를 피력하였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