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쾌한 춤동작으로 엮어진 민속무용 《돈돌라리》

 

(평양 3월 12일발 조선중앙통신)

《돈돌라리》는 함경도지방에서 전해져내려온 조선의 유명한 민속무용이다.

《돈돌라리》라는것은 《동틀 날이 온다》는 말이 변화된것이다.

북청지방을 중심으로 신포, 단천, 홍원 등지에서 륜무형식으로 추어온 《돈돌라리》는 경쾌한 춤동작들이 무용의 특색을 잘 살리고있다.

매력적인 걷기, 탄력있는 손목쓰기, 활달하고 개방적인 팔동작 등에 의하여 이 춤의 활동적인 특색이 표현되고있다.

한발을 크게 내짚어 깊이 굴신한 후 다음박자에 얕은 굴신으로 걸어가면서 장단의 리듬성을 예술적으로 나타낸다.

걷기와 함께 손목을 돌리거나 뿌리치며 꺾는 동작, 손을 가볍게 흔드는 춤가락 등이 팔동작과 잘 어울려 률동적인 특색을 보여주고있다.

두팔을 앞뒤로 힘차게 흔들며 원을 지어 돌아가는 동작은 춤의 흥취와 열기를 더욱 고조시켜준다.

이 춤은 주로 물장고반주나 북장단에 맞추어 추었다.

민속무용 《돈돌라리》는 오늘 국립민족예술단을 비롯한 여러 예술단체에서 무대예술작품으로 새롭게 형상되여 인민의 사랑을 받고있으며 우수한 민족문화유산으로 계승발전되고있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