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4월 21일 로동신문

단  평

불치병

 

미국대통령 트럼프가 자국내에 만연되는 테로라는 난치병을 근절하겠다고 이주민입국금지행정명령을 발표하였다.

그런데 그를 조롱이나 하듯 얼마전에 테로경보신호가 갑자기 나 백악관이 무려 45분동안이나 페쇄되는 소동이 발생하였다. 한 남성이 백악관근처에 있는 경찰에게 다가가 자기 손에 들려진 꾸레미속에 폭발물이 들어있다고 말한것이 사건의 발단으로 되였다. 와뜰 놀란 경찰은 그 남성을 억류해놓고 꾸레미를 조사한다, 도로를 봉쇄한다 하며 분주탕을 피웠고 주변의 많은 사람들도 긴급대피하는 등 일대 혼란이 빚어졌다.

이로 하여 미국내에서 테로공포증이 급격히 증대되고있다.

21세기에 들어와 미국은 《반테로전》을 개시한 때부터 국내에서 우심하게 일어나는 테로행위들을 막아보겠다고 별의별 조치들을 다 취해보았다. 테로방지법이라는것을 만들어내고 개악도 해보았으며 자국민들과 다른 나라 사람들을 대상으로 도청행위도 일삼았다. 하지만 어느것 하나 테로방지에서 효과를 나타내지 못하였다.

지난해에 플로리다주에서 발생한 충격적인 올랜도시총격사건을 비롯하여 미국내에서 일어나는 크고작은 테로행위들로 미국인들은 하루하루를 끔찍한 악몽속에 시달리고있다.

미국이 근원치료를 하지 않는 한 그 어떤 조치들을 내놓아도 테로를 절대로 방지할수 없다. 테로발생의 근원은 침략과 전쟁으로 일관된 《반테로전》에 있다.

하지만 침략과 전쟁이 없이는 살수 없는것이 미국이다. 그러니 테로는 미국에 있어서 불치병이다.

안철권

댓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7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