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5월 18일 로동신문

 

열렬한 향토애를 지니고 거리와 마을을 아름답게 꾸리자

 

수도의 위성도시에 향기 넘친다

사리원시화초사업소 종업원들

 

봄계절은 꽃계절이다.

화창한 계절과 더불어 이 땅에 펼쳐지는 자연경개도 좋지만 사람들의 정성이 깃든 온갖 화초들로 단장된 거리와 마을, 공원들의 꽃풍경은 또 얼마나 풍만한 정서를 자아내는것인가.

우리는 얼마전 꽃의 도시로 자랑스럽게 변모되여가고있는 수도의 위성도시 사리원시에서도 그것을 한껏 안아볼수 있었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수도시민들을 비롯한 우리 인민들이 갖가지 아름다운 꽃을 가꾸며 문화적인 환경에서 고상하고 문명한 생활을 누리게 하자는것이 당의 의도이고 결심입니다.》

곳곳에 펼쳐진 다채로운 꽃풍경이 도시의 운치를 더해주고있었다.

위대한 수령님들의 동상을 모신 상매산언덕이며 민속거리와 공원들, 육아원과 애육원, 도예술극장, 백화점 등 중요건물들과 꽃향기넘치는 거리와 마을들…

《지난해와는 또 다른 사리원시의 풍경이요.》

사리원시를 찾아온 손님들인듯 한 서너명의 사람들이 걸음걸음 펼쳐지는 꽃풍경앞에서 흥그러워지는 마음을 금치 못했다. 거리에 피여난 화초들의 이름만 알아도 원예지식이 늘어날것 같다고 하는 처녀들의 목소리는 또 얼마나 유쾌한가.

거리의 풍경이 이럴진대 그 꽃모들을 키워내는 사리원시화초사업소의 꽃풍경은 더 볼만 할것이라는 생각으로 우리는 발걸음도 가벼이 그곳으로 향하였다.

주변경치와 어울리게 자그마한 하천기슭에 자리잡은 화초사업소는 한폭의 그림같았다. 우리는 현장에서 화초사업소 부원 박희철동무를 만났다.

그는 해마다 꽃품종을 늘이고 생산을 다그치기 위한 사업소종업원들의 열의가 이만저만이 아니라고 하면서 우리를 온실로 이끌었다.

온실로 들어서는 우리의 눈앞에는 시내에서 보던것과는 전혀 다른 풍경이 안겨들었다. 너무도 어린것들이여서 그 품종조차 가려볼수 없는 모들이 일매지게 펼쳐져있었던것이다.

의아한 눈빛을 감추지 못하는 우리를 한동안 바라보던 박희철동무가 말하는것이였다.

《우리 사업소의 꽃풍경이야 이미 시내에 펼쳐지지 않았습니까.》

이어 그는 사업소의 화초재배에 대해 설명해주었다.

사업소에서는 화초를 한해에 3~4번정도 재배하게 되는데 현재 거리에 피여난 꽃들은 씨네라리아, 금전화, 애기국화, 삼색제비꽃을 비롯한 화초로서 이미 겨울부터 자래운 꽃들이였다.

그 꽃들이 질무렵에는 새로 키워낸 꽃모들을 심어 봄부터 가을까지 시내에 꽃을 활짝 피우고있었다.

이들이 정성을 다해 피워가는 그 꽃송이들에는 과연 어떤 마음이 깃들어있었던가.

온 나라 곳곳에 아름다운 꽃들을 활짝 피워 조국의 부강번영과 인민의 행복을 위해 쉬임없는 헌신의 길을 이어가시는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그윽한 꽃향기속에서 잠시나마 피로를 푸시기를 바라는 고결한 충정과 불같은 소원이였다.

향기그윽한 꽃다발을 받으시면서도, 외국방문의 나날 이역의 들가에 피여난 꽃을 보시면서도 언제나 자신보다 우리 인민을 먼저 생각하신 위대한 수령님들에 대한 그리움이 꽃잎마다 어려있다.

돌이켜보면 사리원시를 꽃의 도시로 만들데 대한 가르치심을 주시고 은정깊은 조치를 취해주신분도 위대한 장군님이시였다.

그래서이리라. 이 땅에 피여나는 꽃이 그토록 아름답고 끊임없이 활짝 피여나는것은.

바로 절세위인들의 인민사랑의 념원이 뜨겁게 어려있고 우리 인민의 충정의 마음이 소중히 깃들어있어 수도의 위성도시 사리원시에 펼쳐진 꽃풍경도, 그와 함께 흘러가는 생활의 정서도 그리도 아름다운것이다.

 

본사기자 신현규

댓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7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