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5월 20일 로동신문

 

미국식허세는 통할수 없다

 

최근 미국이 우리의 지상대지상중장거리전략탄도로케트 《화성-12》형의 시험발사를 걸고들면서 군사적도발에 더욱 발광적으로 매달리고있다. 미국은 핵항공모함 《칼빈손》호타격단을 동원한 괴뢰들과의 련합해상훈련을 더 연장하였는가 하면 그 누구의 《추가적인 탄도미싸일발사와 6차핵시험가능성》을 운운하며 그것을 코에 걸고 일본 요꼬스까에 기항해있던 핵항공모함 《로날드 레간》호까지 조선반도수역에 끌어들이려 하고있다.

그야말로 날강도의 파렴치한 궤변, 무모한 군사적도발이 아닐수 없다.

얼마전 우리가 진행한 새형의 로케트시험발사는 날로 가증되는 미국의 핵전쟁위협으로부터 조선반도와 지역의 평화를 수호하기 위한 정정당당한 자위적조치이다.

지구를 박차고 만리대공을 치뚫으며 날아올라 동방의 핵강국, 아시아의 로케트맹주국의 위용을 다시금 만천하에 과시한 우리의 《화성-12》형은 침략자들의 정수리에 정의의 철퇴를 내리고 도발자들의 군사적공갈을 무자비한 억제력으로 다스릴 미더운 핵보검이다.

그런데 뻔뻔스러운 미국은 《세계평화와 안정에 대한 엄중한 도전》이니 뭐니 하면서 우리의 로케트시험발사의 평화수호적성격과 력사적의미를 오도하는 한편 조선반도주변에 핵전략장비들을 더 많이 끌어들여 무모한 북침전쟁소동을 벌리려 하는것이다.

저들이 우리를 겨냥하고 감행하는 핵시험과 미싸일발사는 평화와 안정에 대한 《기여》로 되고 자기의 자주권과 생존권을 지키기 위한 우리의 핵시험과 로케트발사는 《도발과 위협》으로 된다니 이런 언어도단이 또 어디에 있는가.

미국의 무모한 군사적망동이 조선반도와 지역정세를 더욱 격화시키는 엄중한 평화파괴행위이라는것은 누구에게나 명백하다.

미제가 그 무슨 《압박》이니 뭐니 하며 조선반도주변에 핵전략장비들을 대대적으로 끌어들여 우리를 위협공갈하려는것은 실로 가소롭기 그지없다. 핵없는 나라, 힘이 약한 민족만을 골라 군사적으로 롱락하는 그따위 비겁한 미국식허세는 우리에게 절대로 통하지 않는다. 우리가 자위적억제력강화의 길에서 련이어 울린 승전포성으로 하여 군사적위세를 뽐내던 미국의 허상은 세계의 면전에서 깨여져나가고있다.

미제의 군사적발광은 정신적약자, 가련한 패자들의 몰골을 드러낸 단말마적몸부림에 지나지 않는다. 우리에게 있어서 미국은 대양건너 멀고먼 나라가 아니다.

멸적의 조준경안에 미본토와 태평양작전지대를 비롯한 침략의 소굴들이 통채로 들어있다. 섬멸적보복타격의 온갖 강력한 수단이 우리의 수중에 있다.

만일 미제가 부질없는 경거망동으로 우리 공화국을 서뿔리 건드린다면 사상 최대의 재앙을 면치 못할것이다. 멸적의 의지를 만장약한 우리의 전략탄도로케트들은 복수와 징벌의 불줄기를 날려 지금껏 남의 땅에서만 전쟁의 불을 지르며 온갖 참화를 들씌워온 날강도 미제에게 진짜전쟁맛을 보여줄것이다.

평화를 열렬히 갈망할수록, 창조와 건설의 기상이 드높을수록, 이 땅에 꽃펴나는 행복이 소중할수록 그것을 해치려드는 원쑤들에 대한 천만군민의 증오의 불길은 더욱 거세차게 타오를것이다. 오만한 미제의 선불질을 무자비한 핵섬광으로 쳐갈기고 불을 즐기는자들을 정의의 불로 다스리려는 우리의 립장에는 변함이 없다.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이 제정신을 차리고 옳바른 선택을 할 때까지 정의의 핵보검으로 무섭게 다불러대야 하며 감히 도발한다면 그 더러운 운명을 영영 끝장내야 한다는것이 우리 군대와 인민의 확고부동한 의지이다.

세계는 침략과 파괴의 원흉인 미제의 멱줄을 강철주먹으로 거머쥐고 피비린 침략과 핵위협의 력사에 종지부를 찍으려는 선군조선의 본때가 어떤것인가 하는것을 똑똑히 보게 될것이다. 미국은 다름아닌 저들때문에 허리띠를 조이며 자위적핵억제력을 굳건히 다져온 우리 인민이 지금 판가리결산을 할 시각만을 기다리고있다는것을 순간도 잊지 말아야 한다.

다시금 확언하건대 그 무엇으로써도 병진의 기치따라 굴함없이 나아가는 선군조선의 힘찬 전진을 멈춰세울수 없다. 미국의 대조선적대시정책과 핵전쟁위협이 날로 가증되는 조건에서 조선반도와 지역의 평화를 믿음직하게 수호하기 위한 우리의 자위적핵보복타격능력은 더욱 급속도로 강화될것이다.

 

허영민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7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