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8월 13일 로동신문

 

 《어머니당에 드리는 노래》높이 부르며 최후승리를 향하여 힘차게 앞으로!

 

공화국력사에 길이 빛날 기념비적명곡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우리 당은 당을 진심으로 따르는 인민의 마음을 혁명의 제일재부로 소중히 간직할것이며 용감하고 슬기롭고 아름다운 우리 인민을 위하여 만짐을 지고 가시밭도 헤치며 미래의 휘황한 모든것을 당겨올것입니다.》

노래로 시작되고 노래로 전진하여왔으며 노래와 함께 승리하여온 우리 혁명의 투쟁사에 얼마나 많은 당에 대한 찬가들이 울려퍼지였던가.

당과 인민의 혼연일체를 격조높이 노래한 수많은 명곡들을 우리 인민은 더없이 사랑하고 즐겨불러왔다.

공화국력사에 길이 빛날 기념비적명곡, 조선의 민심을 안고 태여난 또 한편의 노래가 반미결사전에 총궐기해나선 천만군민의 심장을 쿵쿵 울리고있다.

《어머니당에 드리는 노래》!

결전의 시기에 태여난 노래여서 그처럼 우리 인민의 마음속을 파고드는것인가.

가사를 새겨볼수록 인민들의 가슴속에는 향도의 우리 당에 대한 다함없는 흠모와 끝없는 신뢰의 정이 넘쳐흐르고 어머니 우리 당을 끝까지 따르고 받들어나갈 신념과 의지가 더더욱 굳세여진다.

진정 이 노래야말로 천만군민이 어머니당에 드리는 칭송의 찬가이고 맹세의 송가이다.

하기에 어머니당의 뜨거운 사랑이 흘러넘치고 보답의 결의로 끓어넘치는 이 땅 어디서나 심장의 목소리가 울려퍼진다.

북창화력발전련합기업소 당위원장 최봉호는 격동된 심정을 이렇게 터놓았다.

우리 공화국의 력사에 길이 빛날 또 한편의 위대한 당에 대한 찬가가 창작되였다.

조선로동당의 불패의 기상을 안고 승리에서 더 큰 승리에로 나아가는 영웅인민의 신념과 의지를 정말 잘 반영하였다.

온몸에 힘과 용기가 북받쳐오르고 가슴은 크나큰 긍지로 부풀어오른다.

실로 이번에 창작형상된 노래는 적대세력들에게 안긴 멸적의 노래폭탄이다. 미국놈들의 종국적파멸은 이미 기정사실로 되였으며 전대미문의 대결전에서 우리는 승리한 싸움을 하고있다.

우리 북창의 로동계급은 적들이 아무리 발악을 해도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 계시여 최후승리는 눈앞에 있으며 우리의 사회주의는 무궁무진한 자강력에 의하여 전진한다는 신념을 간직하고 더 많은 전력을 생산함으로써 당중앙의 불빛, 사회주의불빛을 억세게 지켜나가겠다.

선흥식료공장 기사장 두성희는 지난 8월 9일부 당보의 1면을 펼쳐들 때의 자기 심정을 이렇게 토로하였다.

우리 인민들의 마음속에 깊이 새겨진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활달하신 필체를 당보 1면에서 보는 순간 너무도 감격하여 눈물을 흘리였다.

어머니당의 정겨운 손길은 언제나 내곁에 있다는 생각으로 격정이 북받쳐올랐다.

바로 위대한 어머니당을 믿고 따르는 인민의 절대적인 지지와 당의 두리에 굳게 뭉친 인민의 일심단결이 핵무기보다도 위력한 조선의 힘이다.

우리 공장로동계급은 앞으로도 오직 당만을 굳게 믿고 우리의 힘과 기술에 의거한 우리의것을 더 훌륭히, 더 많이 생산함으로써 어머니당의 구상을 눈부신 현실로 꽃피워나가겠다.

사리원시 미곡협동농장 농산제2작업반 반장 오윤삼은 명곡 《어머니당에 드리는 노래》의 가사를 새겨보며 농장을 찾아오시였던 위대한 장군님의 자애로운 영상을 그려보았다고 하면서 이렇게 격정을 터놓았다.

우리에게 있어서 당은 위대한 수령님들이시고 경애하는 원수님이시다.

노래가사를 새겨볼수록 마른날, 궂은날 가림이 없이 험한 포전길을 걸으시던 위대한 수령님들의 자애로운 영상이 눈앞에 어려온다.

위대한 장군님께서 봄에도 오시고 가을에도 찾으시여 농사를 잘 지을수 있는 방향과 방도를 하나하나 가르쳐주신 우리 농장이다.

우리는 이 땅에 땀과 열정을 다 바쳐 더 높은 알곡생산성과를 이룩함으로써 어머니 우리 당을 쌀로써 받들어나가는 애국농민이 되겠다.

김일성종합대학 문학대학 창작실장 류명호는 가사를 자자구구 음미해볼수록 숭엄한 감정에 휩싸인다고 하면서 이렇게 말하였다.

한편의 명곡으로 하여 당의 두리에 굳게 뭉친 인민의 힘은 더욱더 커졌다.

불과 몇줄 안되는 가사로써 하늘끝에 닿은 우리 인민의 긍지와 자부심, 위대한 조선로동당의 빛나는 력사를 폭넓고 깊이있게 반영하였다. 우리 인민이 일떠선것만큼, 우리 조국이 앞으로 굴함없이 나아가는 보폭만큼 미국놈들의 최후멸망의 날은 더욱더 가까와오는것이다.

우리 인민의 승리에 대한 믿음은 곧 우리 원수님에 대한 믿음이며 위대한 조선로동당에 대한 믿음이다.

우리에게는 위대한 조선로동당이 있다!

이것이 오늘 미제와 그 추종세력들에게 보내는 주체조선의 장엄한 선언이다.

 

본사기자 강효심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7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