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10월 12일 로동신문

 

승냥이 미제는 우리 인민과 한하늘을 이고 살수 없는 철천지원쑤

 

침략과 략탈의 대명사-미국

 

이 땅이 거대한 불도가니가 되여 무섭게 끓고있다. 분화구를 찾는 용암처럼 철천지원쑤 미제를 씨도 없이 박멸해버릴 의지가 천만군민의 피끓는 심장마다에 용솟음치고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 성명이 발표된 후 단 며칠사이에 470여만명의 청년학생들과 근로자들이, 100여만명의 농근맹일군들과 농근맹원들이 인민군대입대, 복대를 탄원했다.

감히 우리 국가의 절멸을 줴친 미국의 늙다리미치광이를 죽탕쳐버릴 멸적의 기상이 차넘치는 이 시각 그 격노한 민심에 붓을 적시며 평화의 파괴자, 인두겁을 쓴 야수인 미제의 만고죄악의 일단을 다시금 돌이켜본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전체 인민이 우리의 철천지원쑤인 미제국주의자들과는 반드시 결판을 내야 한다는 각오를 가지고 일단 전쟁이 일어나면 침략자들을 격멸하고 조국통일을 이룩하기 위한 전민항전에 한사람같이 떨쳐나서야 합니다.》

악의 제국, 이것은 미국이라는 나라의 대명사이다. 하다면 악의 제국 미국은 어떻게 생겨났던가.

콜럼부스의 신대륙발견과 더불어 아메리카대륙은 유럽식민주의자들의 침략과 략탈의 대상이 되였다. 북아메리카에 영국의 첫 식민지인 제임스타운을 세운 선조들중 대부분은 건달군들과 깡패들, 죄를 짓고 숨어살던 전과자들 등이였다.

놈들은 인디안들에 대한 살인과 략탈에 미쳐날뛰였다. 앵글로색슨족의 이민들은 인디안들을 내쫓거나 멸족시키면서 그들의 령토를 강탈하였다. 침략자들은 《미개인은 떠나야 한다》, 《죽은 인디안만이 좋다》는 살인적인 구호밑에 남녀로소를 가리지 않고 닥치는대로 죽이였다. 쫓겨가는 인디안들을 한사코 추격하여 쏘아죽이고 찔러죽이고 불태워죽였으며 짐승처럼 가죽을 벗겨죽이기도 하였다. 지어 어떤자들은 인디안의 가죽으로 면도칼을 가는 가죽을 만들었는가 하면 턱뼈를 잘라내여 《기념품》으로 자랑삼아 가지고다니기도 하였다.

아메리카대륙은 인디안들의 피바다에 잠기였고 앵글로색슨족의 야만들은 그 피바다우에 식민지를 확대하면서 가증스러운 미국의 형체를 갖추어나갔다.

미국형성의 전력사를 놓고보아도 양키의 선조들은 인디안들의 생존권, 생활권을 강도적으로 빼앗은 범죄자들이였다.

미제는 이렇게 세상에 태여난 때로부터 다른 나라, 다른 민족에 대한 침략과 략탈, 살륙과 강도행위를 본업으로 삼아왔다.

하기에 미국의 력사가라는 사람까지도 《미국인은 이 세상에서 가장 끔찍한 사람이다. …미국인의 폭력행위는 우발적인것이 아니라 미국의 과거력사에 그 원천을 가지고있다. …미국인들은 인디안을 죽이는데서 살인의 습성을 붙이기 시작하여 사람들을 마구 죽여왔다.》고 실토하였다.

미제의 살인마적기질은 지난 조선전쟁시기에 더욱 적라라하게 드러났다.

피에 주린 미제야수들은 이르는 곳마다에서 우리 인민을 닥치는대로 쏘아죽이고 때려죽이고 생매장하고 불태워죽였으며 짐승도 낯을 붉힐 온갖 악독한 만행을 서슴없이 감행하였다.

어찌 잊을수 있으랴, 신천군 원암리 밤나무골의 사백어머니와 백둘어린이의 피타는 부르짖음을!

조국해방전쟁말기 《유엔군사령관》이였던 클라크는 《북조선에서 쓸어도 걸리는것이 없게》 하기 위해 《북조선의 78개 도시들을 지도우에서 완전히 없애버리겠다.》고 떠벌이면서 닥치는대로 파괴하고 모조리 불태우고 모조리 죽이는 교살작전을 벌리였다.

평양시에만도 인구수보다 더 많은 무려 수십만개의 폭탄을 떨구어 건물 한채 성한것 없는 페허로 만들었으며 전쟁 전기간 공화국북반부에 수십만t의 폭탄을 쏟아붓는 무차별적인 폭격만행을 저질렀다.

또한 1952년 1월초부터 3월에 이르는 기간에만도 수백대의 비행기를 동원하여 공화국북반부의 169개 지역에 연 804차례에 걸쳐 각종 세균탄을 투하하는 천인공노할 범죄행위도 서슴없이 감행하였다.

실로 지난 조선전쟁시기 미제살인귀들의 만행은 일찌기 그 류례를 찾아볼수 없는 가장 야만적이고 대규모적인 살인만행이였다.

흘러간 인류력사에는 인간백정들도 많았지만 미제와 같이 그렇게 잔악하고 야만적이며 야수적인 살인마들은 일찌기 없었다.

그러나 미제침략자들은 조선인민을 굴복시킬수 없었으며 오히려 우리 인민앞에 무릎을 꿇고말았다.

지난 조국해방전쟁에서 응당한 교훈을 찾을 대신 장장 수십년동안 남조선을 타고앉아 우리 민족에게 불행을 강요한 미제의 죄악을 어찌 다 계산할수 있으랴.

미제와 남조선괴뢰들이 정전이후 오늘까지 60여년동안 벌려놓은 각이한 명칭의 북침전쟁연습은 공개된것만 하여도 1만 8 000여회!

우리는 이렇게 묻고싶다.

이 땅의 평화의 파괴자는 누구인가?

미국, 너는 도대체 누구인가?

세계의 진보적인민들은 대답할것이다. 미국이야말로 당장 조선에서 손을 떼고 제 소굴로 돌아가야 할 침략자, 략탈자, 전쟁의 원흉이라고.

그렇다. 미제는 우리 인민의 백년숙적, 전쟁의 원흉이다.

돌이켜보면 조선전쟁이후 1960년대 미제무장간첩선 《푸에블로》호사건, 《EC-121》대형간첩비행기사건, 1970년대 판문점사건과 그후 서해무장충돌사건 등 조선반도정세를 전쟁접경에로 치달아오르게 한 군사적도발사건들이 수없이 일어났다. 그것이 모두 새 전쟁을 일으켜 침략적목적을 달성해보려는 미제의 계획적인 도발에 의한것이라는것은 두말할것도 없다.

승냥이가 양이 될수 없듯이 인디안의 피바다우에 생겨났고 침략과 파괴, 인간도살로 길러진 미국의 본성은 언제 가도 변할수 없다.

《전쟁이 일어나도 조선반도에서 일어나고 수천명이 죽어도 거기서 죽는것》, 공화국의 《완전파괴》…

미국의 늙다리미치광이의 망발을 놓고도 우리는 그것을 다시금 절감하고있다.

우리 인민은 미제야수들이 우리 조국강토에서 저지른 전대미문의 죄행에 대하여 기어이 피의 대가를 받아내고야말것이며 미국의 늙다리미치광이를 반드시, 반드시 불로 다스릴것이다.

 

본사기자 리경일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7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