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10월 13일 로동신문

 

당정책옹위전의 불길높이 올해농사를 결속하기 위한 투쟁에 박차를 가하자

 

합리적인 운반방법을 도입하여

운전군 청정협동농장에서

 

가을걷이전투가 시작된 포전을 바라보며 땀을 씻던 운전군 청정협동농장 관리위원장은 시선을 멈추었다. 시누런 벼이삭설레이는 드넓은 포전, 사기충천하여 낫을 휘두르는 농장원들의 등뒤에 첩첩 막아선 산들이 안겨왔던것이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농사를 잘 지어 농업생산을 늘이려면 그 직접적담당자들인 농업부문 일군들과 농장원들이 농사일을 책임적으로 잘하도록 하는것이 중요합니다.》

사실 농장의 포전들은 산들로 가로막혀 분산되여있었다. 때문에 벼단을 일정계획대로 운반하기가 헐치 않았다.

장천호관리위원장의 생각은 깊어졌다. 온 농장이 뜻깊은 올해를 알곡증산의 자랑찬 성과로 빛내이기 위해 년초부터 얼마나 피타는 노력을 기울여왔는가. 이것이 그대로 훌륭한 결실을 맺게 하자면 올해 가을걷이전투조직을 짜고들어 봄내여름내 가꾸어온 낟알을 한알도 허실하지 않고 제때에 거두어들여야 한다. 그러자면 우리 농장의 경우 최우선 해결해야 할것은 운반문제가 아닌가.

그는 리당위원회의 지도밑에 농장실정에 맞는 가장 합리적인 운반방법을 찾아내기 위하여 일군들과 함께 집체적토의를 거듭하였다.

그 과정에 달구지들의 리용률을 높이는데 운반문제해결의 방도가 있다는 결론에 도달하게 되였다. 지난해까지는 뜨락또르들이 거리가 멀고 분산되여있는 포전들의 동가리들을 따라가며 벼단을 싣느라 많은 로력과 시간은 물론 적지 않은 기름까지 소비하였다. 더우기 도로조건이 불리한것으로 하여 운반실적이 떨어지군 하였다.

이 방법의 불합리성을 제때에 포착한 일군들은 올해에는 거리가 멀고 분산되여있어 뜨락또르들이 들어가기 힘든 포전의 벼단들은 이동식탈곡기들을 리용하여 낟알털기를 진행하도록 하였다. 그리고 털어낸 낟알은 포전도로까지 달구지로 집중적으로 운반한 다음 뜨락또르로 실어나르게 하였다.

이 방법은 낟알허실을 방지하는데 효과적이였고 더우기는 뜨락또르들이 산골짜기를 따라 분산되여있는 포전들에 들어가지 않는것으로 하여 운반회수를 결정적으로 늘일수 있었다. 이 방법을 받아들이니 운반실적은 눈에 띄게 높아졌다.

리준혁리당위원장을 비롯한 농장일군들은 가을걷이전투를 최적기에 질적으로 끝내여 올해 알곡생산에서 기어이 통장훈을 부르자고 농장원들에게 신심과 용기를 북돋아주었다. 그리고 일군들부터가 작업반, 분조들을 담당하고 내려가 농장원들과 함께 가을걷이전투를 벌리며 대중을 이끌어나갔다. 일군들이 전투장의 한복판에 뛰여들어 대중의 앞장에서 헌신하는 사업기풍은 농장원들의 심금을 울리는 말없는 정치사업으로 되였다.

군당위원장을 비롯한 군의 책임일군들도 위대한 수령님의 불멸의 령도업적이 깃들어있는 단위가 가을걷이전투에서도 응당 기치를 높이 들고나가야 한다고 하면서 부림소영양관리를 위한 이들의 사업을 성심성의로 도와주었다.

여기에 고무된 모든 일군들과 농장원들은 나라의 부강번영에 이바지할 애국의 일념으로 심장을 끓이며 한사람같이 떨쳐나 분산되여있는 포전들의 가을걷이를 하나씩 알심있게 해제꼈다. 그리하여 가을걷이전투시작부터 련일 높은 실적을 기록하였다.

모든 일군들이 자기 단위의 현실적조건에 맞게 방도를 찾아 풀어나갈 때 불리한 조건에서도 끊임없는 혁신을 이룩할수 있다는것을 이들의 사업이 잘 보여주고있다.

 

본사기자 김강철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7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