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11월 14일 로동신문

 

헌신적복무의 숭고한 세계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늘 일군들에게 인민을 사랑하며 인민의 리익을 첫자리에 놓고 투쟁하는 참다운 인민의 충복이 되여야 한다고 가르치시였다.

인민에 대한 헌신적복무정신이 어떠해야 하는가를 말해주는 하나의 이야기가 오늘도 우리의 심장을 뜨겁게 해주고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모든 일군들이 수령님식, 장군님식인민관을 지니고 인민을 하늘같이 여기고 내세우며 언제나 군중속에 깊이 들어가 그들과 고락을 같이하면서 인민을 위하여 뛰고 또 뛰는 참된 인민의 충복이 되여야 한다.》

주체50(1961)년 5월 와산동-룡성도로확장공사장의 어느 한 공구창고로 부러진 삽자루를 들고 급히 달려온 사람이 있었다. 그는 공구창고를 맡아보는 동무에게 제일 좋은 삽자루를 골라달라고 하면서 다음과 같은 사연을 들려주었다.

작업장근처에 있는 어느 한 집에서 점심식사를 하고난 후 몇몇 동무들이 주인할아버지에게서 삽을 빌려 마당가에 있는 꽃밭도 손질해주고 울타리밑의 도랑도 쳐주었다. 그런데 큰돌을 파내다가 그만 삽자루를 부러뜨리고말았다.

그들은 주인의 일손을 변변히 도와주지도 못하면서 삽자루만 부러뜨려 죄송스럽다고 사과하고 삽을 돌려주려고 하였다.

어느새 이 사실을 아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삽자루를 부러뜨린채 돌려주어서야 되겠는가고 하시면서 새것으로 바꿔맞추어드리라고 이르시였다. 그래서 삽자루를 부러뜨린 그가 급히 공구창고로 달려온것이였다.

이윽고 그가 제일 곧고 좋은 새 삽자루를 갈아맞춰가지고 돌아서려고 할 때 위대한 장군님께서 친히 공구창고에까지 찾아오시였다.

그이께서는 어디 좀 보자고 하시며 새 자루를 맞춘 삽을 이모저모 살펴보시고 손수 땅을 파보시였다. 그러시더니 삽자루가 조금도 놀지 않게 더 단단히 손질하신 다음 손칼로 삽자루를 다스리고 또 다스리시였다. 삽자루는 잠간사이에 반들반들해졌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다듬으신 삽자루를 그들에게 넘겨주시며 이 삽자루가 아무리 새것이라 해도 할아버지의 손때묻은 삽자루에 비기지는 못할것이라고 하시였다. 그러시면서 우리가 하는 일에는 큰일도 있고 작은 일도 있다, 그러나 인민을 위하는 마음에는 결코 크고작은것이 따로 있을수 없다, 그것이 아무리 자그마한 일이라 해도 인민을 위하는 일이라면 가장 뜨거운 마음과 지성을 담아 해야 한다, 우리는 인민의 참된 충복이 되여야 한다고 간곡히 교시하시였다.

위대한 장군님께서 지니신 인민에 대한 헌신적복무의 숭고한 세계가 안겨와 그들의 가슴은 불덩이를 안은듯 뜨거워났다.

인민의 참된 충복!

그들은 위대한 장군님의 가르치심대로 언제나 인민의 리익을 위하여 몸바쳐 투쟁하는 인민의 참된 충복이 될것을 굳게 결의다지였다.

 

본사기자 한영민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7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