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1월 13일 로동신문

 

잊지 못할 강계의 눈보라길을 더듬어

하늘땅 끝까지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장군님께서는 조국의 번영과 인민의 행복을 위하여 순간의 휴식도 없이 현지지도강행군길을 끝없이 이어가시며 온 나라에 새로운 혁명적대고조의 불길이 세차게 타오르게 하시였다.》

1월!

추위사나운 이 계절은 온 나라 인민의 마음속에 강계의 눈보라길을 더욱더 높이 떠올린다.

사회주의강국을 향하여 힘차게 전진해온 우리 당과 인민의 영광스러운 투쟁행로에 강계의 눈보라길은 조선혁명이 맞다들리였던 류례없는 역경을 순경으로 만들고 고난의 행군, 강행군을 락원의 행군으로 전환시킨 력사의 분수령으로 빛나고있다.

그 한치한치에 이 나라를 떠받든 불굴의 혁명신념이 억년기둥마냥 뿌리를 내리고있고 력사의 광풍을 물리친 강철의 의지가 대하처럼 굽이치는 길,

사랑하는 인민들과 고락을 같이하시며 엄혹한 난국을 꿋꿋이 헤쳐나가신 위대한 장군님의 불멸의 자욱이 아로새겨진 강계의 눈보라길!

오늘도 천만군민의 마음속에 그날의 눈보라가 세차게 불어친다.

지금으로부터 20년전 1월 사회주의강국건설의 활로를 열어나가기 위한 우리 당과 인민의 투쟁을 진두에서 이끌어나가고계시던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자강도에 대한 력사적인 현지지도의 길에 오르시였다.

1월의 자강도는 눈보라천지이다.

평양에서 그곳까지는 800여리,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낮차도 아닌 밤차로 자강도길에 오르시였다.

그이께서 자강도에 대한 현지지도기간에 돌아보기로 계획하신 단위들은 무려 20여개, 그것도 이틀동안에 다 돌아보실 예정이였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일군들이 놀라와하자 이렇게 가르치시였다.

지금이 어떤 때입니까. 강행군시기가 아닙니까.

그이께서는 내가 앞장서나가야 인민이 따라서고 강행군이 성과적으로 진행되여 최후승리를 이룩할수 있다고 하시면서 나도 인민들과 같이 강행군을 하여야 합니다라고 말씀하시였다.

자강도에 도착하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현지지도의 첫 대상으로 강계시에 있는 북천강띄우개식발전소를 찾으시였다. 그러신 후 장강군에 있는 장강1호발전소로 향하시였다.

눈가루를 머금은 사나운 바람이 위대한 장군님께서 타신 야전차의 차창에 세차게 몰아쳤다.

이윽고 야전차는 장강1호발전소로 가는 길에 들어섰다.

바로 그때 차창으로 예상치 않았던 행렬이 비껴들었다.

손달구지며 쪽발구, 썰매 등에 거름을 가득 싣고가는 길다란 행렬…

그중에는 배낭에 거름을 넣어 진 사람들도 수없이 많았다. 그들은 강계시내의 로동자, 사무원들이였다. 모두가 한사람같이 떨쳐나 논밭으로 거름을 실어내가는중이였다.

행렬이 늘어선 길은 외통길이였다. 그리하여 위대한 장군님께서 타신 야전차는 사람들속을 조심스럽게 헤치며 천천히 전진해나갔다.

운전사는 안타깝고 초조하여 저도모르게 걱정스러운 표정을 지었다.

그때였다. 차창밖으로 거름을 이고지고 땀을 흘리며 걸어가는 인민들의 모습을 뜨거운 눈길로 바라보시던 위대한 장군님께서 나직한 음성으로 일없습니다, 인민들과 함께 가면 됩니다, 인민들과 나란히 강행군을 하는것이 좋습니다라고 말씀하시였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운전사가 시간이 지체되는것이 안타까와 경적을 울려 길을 내려고 하였을 때에도 경적을 울리지 말라고, 그러면 길가는 사람들이 놀랄수 있다고 타이르시였다.

야전차는 말그대로 인민들과 보조를 맞추며 한치한치 앞으로 나아갔다. 차안으로는 사람들의 말소리까지 흘러들었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차체를 스칠듯 지나가는 인민들의 모습에서 눈길을 떼지 못하시며 깊은 생각에 잠겨계시였다. 그들의 옷차림새와 걸음걸이에서, 축갔어도 활기에 넘친 얼굴들에서 오늘의 난관을 기어이 이겨내려는 우리 인민의 강의한 의지와 끝까지 혁명하려는 열의를 읽고계시는것이였다.

거름을 운반하는 저 사람들을 보시오. 얼마나 좋은 인민입니까.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그러시면서 거름을 나르는것만 보아도 자강도인민들이 농사를 잘 지으려는 열의가 높고 근면하다는것을 알수 있다, 자강도인민들은 락원의 행군을 하고있다고 하시였다.

그이께서는 함께 가는 인민들의 얼굴을 하나하나 마음속에 깊이 새기시려는듯 차창밖을 뜨거운 눈길로 더듬으시며 절절하게 말씀하시였다.

생각같아서는 차에서 내려 인민들과 함께 걷고싶지만 그렇게 할 형편이 못되고 시간적여유가 없는것이 유감입니다. 저런 인민들과는 하늘땅 끝까지라도 함께 갈수 있습니다.

야전차는 조용히 달리고있었다. 하지만 혁명의 간고한 행군길을 인민들과 생사고락을 함께 하며 걸으시려는 절세의 위인의 의지를 안고 길은 끝없이 진동하고있었다.

인민들과 하늘땅 끝까지!

그것은 인민에 대한 크나큰 믿음과 사랑이였다. 그것은 대를 이어 수령복을 누리는 인민만이 받아안을수 있는 영광이기도 하였다.

하늘땅 끝까지!

령도자와 인민이 한마음한뜻이 된 혼연일체의 대하가 도도히 흐르는 강계의 눈보라길에 승리를 향하여 용기백배, 신심드높이 전진하는 조선의 장엄한 발걸음소리가 높이 울리였다.

 

본사기자 채히성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