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3월 13일 로동신문

 

피할수 없는 감옥귀신의 운명

 

희세의 부정부패왕초로서의 리명박역도의 더러운 정체가 계속 폭로되고있다.

리명박역도의 주되는 범죄는 자동차부분품업체인 다스회사의 주식 80%를 다른 사람들의 이름으로 보유하고 숱한 돈을 가로챈것이다.

밝혀진데 의하면 다스회사의 전체 주식중 기획재정부몫인 20%를 제외한 나머지의 소유주는 리명박이라고 한다. 다스회사의 회계장부에는 이 회사의 주식을 리명박역도의 형인 리상은이 47%, 역도의 처남녀편네인 권영미가 23%, 기획재정부가 20%를 가지고 나머지 10%는 역도가 설립한 청계재단과 역도의 후원회장출신인 김창대가 각각 보유한것으로 되여있다. 하지만 실제로 기획재정부의 몫 20%를 뺀 나머지는 몽땅 리명박역도의 소유이다. 그것이 검찰수사결과 여지없이 드러났다.

남조선언론들이 전한데 의하면 리명박역도의 《금고지기》, 재산관리인으로 알려진 리병모라는 청계재단 사무국장이 역도가 내세운 가짜 다스회사주주들의 리익배당금을 관리해왔다고 한다.

리명박역도가 다스회사의 실소유주로서 온갖 치사스럽고 불법적인 방법으로 제 돈주머니를 채운 범죄가 더는 부인할수 없는 사실로 립증되면서 남조선 각계에서는 역도를 지체없이 구속수사할것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가고있다.

이런 속에 얼마전에는 다스회사가 지난 2002년부터 하청업체에 지급하는 대금을 늘구는 방식으로 300억원이 넘는 돈을 빼돌려 비밀자금을 조성한 사실이 밝혀졌다. 남조선언론들은 검찰당국이 비밀자금조성과 사용과 관련한 리명박의 지령이 있었을것으로 판단하고 그에 대한 수사를 계속하고있다고 보도하였다. 그러면서 이 막대한 비밀자금이 리명박역도의 정치자금으로 사용되였을 가능성이 크다고 전하였다.

지금 검찰은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 청계재단 사무국장, 다스회사의 한 협력업체 대표 등을 대상으로 집중적인 조사를 벌리고있다. 결국 리명박역도의 범죄혐의에 300억원대의 비밀자금사용혐의가 덧붙여졌다.

알려진바와 같이 리명박역도는 100억원대의 뢰물을 받은것과 정보원특수활동비 4억 5 000만원을 불법적으로 횡령한 혐의를 받고있다. 최근에는 ABC상사 회장으로부터 2억원을 받은 사실까지 폭로되였다. 여기에 다스회사를 통해 300억원대의 비밀자금을 조성하고 그것을 정치자금으로 사용한 범죄혐의가 추가되였다. 실로 리명박역도의 부정부패범죄는 끝이 없다.

지금까지 드러난 사실만으로도 리명박역도는 박근혜역도와 마찬가지로 구속을 면할수 없다.

지금 리명박역도는 뻔뻔스럽게도 자기의 온갖 범죄사실들을 부정하고 도리여 그 무슨 《법적대응》을 운운하며 어떻게 하나 살길을 열어보려고 발광하고있다. 하지만 점점 조여드는 파멸의 올가미는 역도에게 절망감만을 더해주고있다.

죄는 지은데로 가기마련이다.

사기협잡과 돈도적질에 환장하여 세인을 경악시키는 특대형부정부패범죄들을 저지른 리명박역도가 쇠고랑을 차고 감옥귀신이 되는것은 피할수 없는 운명이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