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4월 16일 로동신문

 

사회주의조국에 끝없이 충직한 참된 소년단원이 되자

조선소년단 전국련합단체대회 진행

 

위대한 수령 김일성대원수님의 탄생 106돐경축 조선소년단 전국련합단체대회가 15일 만경대혁명학원에서 진행되였다.

각 도소년단대표들과 평양시내 학생소년들, 조선소년단에 입단하는 학생들이 대회에 참가하였다.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최휘동지, 평양시당위원회 위원장 김수길동지와 내각부총리 전광호동지, 청년동맹일군들, 전쟁로병들, 공로자들이 대회에 초대되였다.

김일성장군의 노래》주악으로 대회는 시작되였다.

김일성김정일주의청년동맹 중앙위원회 1비서 박철민동지가 보고를 하였다.

보고자는 사회주의강국의 령마루를 향하여 힘차게 나아가는 주체조선의 앞길에 승리와 영광의 새시대가 펼쳐지고있는 격동적인 시기에 위대한 수령 김일성대원수님의 탄생 106돐경축 조선소년단 전국련합단체대회를 진행하게 된다고 말하였다.

그는 일찌기 혁명의 길에 나서신 위대한 대원수님께서 우리 나라에서의 첫 소년혁명조직인 새날소년동맹을 무으시여 주체적소년운동의 시원을 열어놓으시고 조선소년운동의 영광스러운 전통을 마련해주신데 대하여 언급하였다.

위대한 대원수님께서는 해방후 조선소년단을 창립해주시고 가렬한 조국해방전쟁의 포화속에서도 아이들의 공부만은 절대로 중단시켜서는 안된다고 하시면서 교과서와 학용품들을 우선적으로 보내주시였다고 그는 말하였다.

그는 해마다 학생소년들의 설맞이모임에도 참석하시여 밝은 앞날을 축복해주신 위대한 대원수님의 자애로운 영상을 천만년세월이 흘러도 영원히 잊을수 없다고 강조하였다.

보고자는 위대한 수령 김일성대원수님의 후대사랑의 력사가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대원수님과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에 의하여 줄기차게 흘러온데 대하여 언급하였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학생소년들을 배움의 천리길, 광복의 천리길답사행군대오에 세워주시고 사랑의 축하문도 보내주시였으며 수많은 학교들을 찾으시여 소년단원들이 어려서부터 조국과 인민을 아는 애국자로 자라나도록 세심히 보살펴주시였다고 그는 말하였다.

그는 나라가 어려움을 겪던 고난의 행군, 강행군시기 위대한 장군님께서 끊임없이 이어가신 전선길이 있어 우리 학생소년들의 앞길에는 언제나 따사로운 사랑의 해빛이 비쳐들었다고 강조하였다.

위대한 대원수님들의 숭고한 뜻을 받들어가시는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나라의 제일 좋은 곳마다에 소년궁전과 야영소들을 일떠세워주시고 전반적12년제의무교육의 넓은 대문을 열어주신데 대하여 그는 언급하였다.

그는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해마다 조선소년단창립절을 크게 쇠는것을 전통화하도록 하여주시고 소년단대표들을 한품에 안아 영광의 기념사진도 찍어주시는 최상최대의 영광을 다 안겨주시였다고 말하였다.

우리 학생소년들이 세상에 부럼없이 명랑하고 씩씩하게 자라나고있는 오늘의 현실은 절세위인들의 후대사랑, 미래사랑이 안아온 고귀한 결실이라고 그는 강조하였다.

보고자는 모든 소년단원들이 공화국창건 일흔돐이 되는 뜻깊은 올해에 학습과 조직생활, 사회정치활동과 좋은일하기운동에서 자랑찬 성과를 이룩함으로써 경애하는 원수님의 품속에서 사회주의조국을 위하여 항상 준비해나가는 조선소년단원의 영예를 빛내일데 대하여 말하였다.

대회에서는 조선소년단입단식이 있었다.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최휘동지의 선창에 따라 소년단에 입단하는 학생들이 선서하였다.

일군들과 전쟁로병들, 공로자들이 학생들에게 붉은넥타이를 매여주고 소년단휘장을 달아주었다.

조선소년단에 입단한 학생들은 《사회주의조국을 위하여 항상 준비하자!》라는 구호에 화답하며 소년단원의 첫인사를 하였다.

이어 만경대혁명학원 원장 오룡택동지, 김일성종합대학 연구사 송창일동지, 평양체육단 선수 박영미동지가 축하발언을 하였다.

그들은 태양절을 맞으며 조선소년단에 입단하는 학생들을 축하하고 소년단원들이 소년단기발앞에 다진 맹세를 지켜 지덕체를 겸비한 유능한 혁명인재로 준비할것을 당부하였다.

대회는 《김정은원수님 발걸음따라 앞으로》노래주악으로 끝났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