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4월 17일 로동신문

 

조중친선의 화원을 아름답게 장식한 친근한 린방의 예술사절들

제31차 4월의 봄 친선예술축전에 참가한 중국의 예술인들

 

절세위인께 심장으로 매혹되여

 

제31차 4월의 봄 친선예술축전에 참가한 중국예술단의 성원들은 평양에서 매일과 같이 체험하는 새로운 감정들에 대하여 보고 듣고 느낀그대로 이야기하였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조중친선은 오랜 력사와 전통을 가지고있습니다.》

우리가 만나본 중국예술인들의 얼굴표정은 누구라 할것없이 매우 밝고 즐거움과 환희에 넘쳐있었다. 이르는 곳마다에서 열렬한 환영과 따뜻한 환대를 받고있는 중국예술단 성원들은 조중 두 나라 최고령도자들께서 문화교류를 강화해나갈데 대하여 합의하신 이후 처음으로 우리 나라를 방문한데 대하여 매우 긍지스럽게 여기였으며 우리 인민의 진심으로 되는 성의에 대하여 고마움을 금치 못해하였다.

특히 중국예술단을 최대의 성심을 다하여 특례적으로 맞이하도록 하여주시고 거듭 뜨거운 배려를 돌려주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를 끝없이 흠모하였으며 매혹의 감정을 심장으로 터치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 중국예술단을 인솔하고 우리 나라를 방문하고있는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외련락부장 송도동지를 접견하여주시고 몸소 중국예술단을 위한 성대한 연회를 마련해주시였으며 발레무용극 《붉은 녀성중대》를 보아주시는 특전을 베풀어주신데 대하여 중국예술단의 전체 성원들은 크나큰 격정과 흥분을 금치 못해하였다.

중국예술단의 창작가, 예술인들은 자기들의 격동된 심정을 이렇게 터놓았다.

형제의 나라 조선을 방문하여 존경하는 김정은위원장동지를 가까이에서 여러차례나 만나뵈오니 마음은 기쁨으로 끝없이 설레인다. 이전에 조국에서 느낀바그대로 김정은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시종 자신감에 넘치시고 인민들과 전혀 간격이 없으신 인자하고 자애로운분이시였다. 존경하는 김정은위원장동지를 모시고 공연을 관람하는 조선인민의 모습을 보니 그이께서 전체 조선인민들의 열렬한 사랑을 받고계시는 위대한 령도자이시라는것을 잘 알수 있었다. 김정은최고령도자동지는 예술에 대하여서도 매우 진지하고 조예가 깊으신분이시다. …

중국예술단의 성원들중에는 지난 시기 우리 나라에 여러번 와본 예술인들이 많았다. 한 예술인은 조선의 예술과 문화를 무척 사랑한다고 하면서 영생불멸의 혁명송가 《김일성장군의 노래》를 정깊은 어조로 불러보는것이였다. 중국예술단에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 력사적인 첫 중국방문시 보아주신 발레무용극 《백조의 호수》에 출연하였던 예술인들도 있었다. 남다른 영광을 지닌 그들은 자신들이 특별히 준비한 예술공연을 몸소 보아주시고 무대에 오르시여 출연자들과 함께 잊지 못할 기념사진까지 찍으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에 대한 감사의 정을 표시하고싶어 제31차 4월의 봄 친선예술축전에 참가하는 중국예술단의 성원이 될것을 열렬히 희망하였다고 한다.

우리는 여러 중국예술인들의 마음속에 자리잡고있는 조중친선의 감정은 두 나라 로세대령도자들께서 마련해주시고 두 나라 최고령도자들께서 새로운 높이에서 이어가고계시는 뿌리깊은 형제의 정에 기초하고있다는것을 다시금 뜨겁게 느낄수 있었다.

조선과 중국은 산과 강이 잇닿아있는 아주 가까운 린방이다, 거리도 가깝지만 감정도 가깝다, 중국사람들은 조선에 대하여 특별한 감정을 가지고있다, 조선에는 중국인민지원군렬사묘가 있고 우리는 오래전부터 조선에 대하여 형제적이며 친근한 감정을 가지고있다, 조중친선은 두 나라 로세대령도자들의 고귀한 생애속에, 우리모두의 피속에 깊이 새겨져있다라고 중국예술인들은 말하였다.

중국예술단의 예술인들은 이번에 평양을 방문하면서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 심장으로 매혹되였을뿐아니라 조중 두 나라 최고령도자들께서 강화발전시켜나가시는 조중친선의 귀중함을 다시금 페부로 느끼였다. 그리고 온 세계 진보적인류가 위인칭송의 송가를 한껏 터치는 4월의 봄 친선예술축전에 참가한 긍지를 안고 조중문화교류에 이바지할 의지를 피력하였다.

 

본사기자 리수정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