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4월 17일 로동신문

 

고구려시기의 벽화무덤 새로 발굴

조선중앙력사박물관에서

 

우리 나라의 우수한 민족문화유산을 더 많이 발굴할데 대한 당의 뜻을 받들고 조선중앙력사박물관의 유적발굴대원들이 평양시 삼석구역 장수원동에서 고구려시기의 벽화무덤을 새로 발굴하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가치있는 력사유적유물들을 더 많이 발굴하여 민족문화유산의 보물고를 풍부히 해나가야 합니다.》

새로 발굴된 고구려시기의 벽화무덤은 장수원동 소재지로부터 동북쪽으로 2㎞정도 떨어져있는 산의 동쪽경사면에 자리잡고있다.

고구려시기의 벽화무덤의 하나인 이 무덤은 한칸으로 된 반지하식 돌칸흙무덤이다.

무덤은 서쪽으로 약간 치우친 남향으로 놓여있으며 그 평면형태는 동서너비가 남북길이보다 큰 장방형을 이루고있다.

발굴당시 무덤칸의 천정부분은 천정막음돌의 일부가 파괴되여 이미 드러나있었다.

그러나 무덤칸안은 천정과 네 벽의 웃부분이 비교적 잘 보존되여있는 상태였다.

무덤칸의 안길은 남쪽으로 나있는데 동쪽으로 약간 치우쳐있다.

석회암으로 된 돌들을 가공하여 쌓아올린 안길의 벽은 현재 아래부분만 남아있다.

무덤칸의 바닥은 5~7㎝의 크기로 잘게 깬 자갈들을 10㎝정도의 두께로 깔고 다진 다음 그우에 3㎝정도의 회미장을 하여 완성한것이다.

발굴당시 무덤칸의 바닥은 많이 파괴되여있었으며 서쪽부분에 회미장을 한 부분이 남아있었다.

무덤칸벽 역시 석회암으로 된 돌들을 가공하여 쌓아올리고 회미장을 하여 완성한것인데 벽화는 바로 그 벽겉면에 그려져있다.

무덤칸의 천정은 평행고임 2단, 삼각고임 3단의 순서로 가공한 돌들을 쌓은 후 그우에 천정막음돌을 덮어 만든 평행삼각고임식천정이다.

무덤칸의 크기는 남북길이 2. 7m, 동서너비 3. 2m이며 벽의 높이는 1. 4m, 무덤칸바닥으로부터 천정막음돌까지의 높이는 2. 6m이다.

발굴당시 무덤칸의 네 벽에서는 모두 벽화흔적이 드러났으며 바닥에서는 천정의 벽화쪼각들이 나타났다.

무덤칸의 네 벽과 천정에서 떨어진 벽화쪼각들에 그려진 내용들을 종합하여보면 무덤칸의 벽화는 검은색과 붉은밤색, 누른색의 색감을 리용하여 그린 사신도라는것을 알수 있다.

무덤칸의 북쪽벽에는 검은색과 붉은밤색을 리용하여 현무를 그리였는데 현재 거부기의 몸체부분과 꼬리부분, 뱀의 대가리부분을 확인할수 있다.

무덤칸의 남쪽벽에는 붉은밤색과 누른색을 리용하여 주작을 그리였는데 전체의 형상은 잘 나타나있지 않지만 날개와 다리부분이 남아있다.

벽들에 남아있는 사신도는 비록 부분적이기는 하지만 환상적인 동물로서의 특징들이 형상되여있으며 살아움직이는듯 한 느낌을 강하게 주고있다. 특히 활달하고 기백있는 필치와 선명하고 부드러운 색채표현들은 고구려인민들의 강의하고 진취적인 기상과 함께 뛰여난 예술적재능을 잘 보여주고있다.

이번에 새로 발굴된 고구려시기의 벽화무덤은 무덤의 구조형식과 무덤칸에 그려진 벽화의 주제내용으로 보아 중요한 의의를 가진다.

그것은 삼석구역에서 이미 발굴되여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된 호남리사신무덤과 대비하여 보면 잘 알수 있다.

호남리사신무덤과 장수원동벽화무덤의 공통점은 구조형식에서 무덤칸의 평면형태와 천정축조방식이 같고 벽화의 주제내용도 같은것이다.

차이점은 무덤칸방향이 장수원동벽화무덤은 서남향이고 호남리사신무덤은 남향인것이다.

그리고 장수원동벽화무덤의 벽화는 무덤칸돌벽에 회미장을 한 후 그린것이지만 호남리사신무덤의 벽화는 무덤칸돌벽에 직접 그린것이라는것이다.

삼석구역에서는 호남리사신무덤을 비롯한 고구려시기의 벽화무덤들이 이미 적지 않게 알려져있었다.

그러나 장수원동의 동북쪽지역에서는 이전에 고구려시기의 벽화무덤이 발굴된것이 없었다.

이번에 장수원동벽화무덤이 새로 발굴됨으로써 고구려시기의 벽화무덤들이 종전보다 삼석구역의 훨씬 더 넓은 지역에 분포되여있다는것이 증명되였다.

장수원동벽화무덤이 새로 발굴됨으로써 고구려의 사신도의 출현과 변천관계도 밝힐수 있게 되였다.

벽면에 그려진 벽화의 색채와 치우친 안길을 가진 구조형식 등은 장수원동벽화무덤이 5세기중엽의 무덤으로 보아지는 아주 이른 시기의 무덤이라는것을 립증하여주는 귀중한 자료로 된다.

동방의 천년강국이였던 고구려의 발전된 문화를 새롭게 해명하는데서 중요한 의의를 가지는 장수원동벽화무덤은 우리 선조들이 투쟁과 창조적활동을 통하여 이룩한 귀중한 유산이며 후세에 길이 전해갈 민족의 재부이다.

이번에 고구려시기의 벽화무덤이 또다시 발굴된 성과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의 두리에 굳게 뭉쳐 자력자강의 기치높이 공화국창건 70돐이 되는 뜻깊은 올해의 힘찬 진군길을 다그치고있는 우리 인민들에게 유구한 력사와 찬란한 문화를 가진 슬기롭고 존엄높은 조선민족으로서의 긍지와 자부심을 더해주게 될것이다.

 

본사기자 백성근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