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6월 14일 로동신문

 

우리는 모두다 친형제

각지 독자들이 보내온 편지를 보고

 

얼마전 본사편집국으로 보내온 가지가지의 미담이 담겨진 편지들에서 우리는 이 땅에 넘쳐나는 사랑과 정을 후덥게 안아볼수 있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온 나라에 서로 돕고 이끄는 고상하고 아름다운 미풍이 차넘치게 하여 우리 사회를 화목하고 단합된 일심단결의 대가정으로 만들어야 합니다.》

수십명의 부모잃은 아이들을 맡아키우고있는 안주시의 전영남동무와 그의 안해는 자기 가정을 물심량면으로 돌보아주고있는 체신성의 한 일군과 안주씨리카트벽돌공장 종업원들의 아름다운 소행을 편지로 전하여왔다.

몇년전 전영남동무의 집을 새로 지을 때 체신성의 한 일군은 평양에서부터 먼길을 달려와 건설에 필요한 자재들도 해결해주고 여러차례에 걸쳐 아이들의 학용품과 생활필수품들도 마련해주었다고 한다. 안주씨리카트벽돌공장의 일군들과 종업원들도 친부모가 된 심정으로 아이들의 학습과 생활에 깊은 관심을 돌리고있다고 하면서 그들은 편지에 이렇게 썼다.

《정말이지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를 사회주의대가정의 어버이로 모시고 사는 우리 나라가 세상에서 제일입니다. 저희들은 자식들모두를 지덕체를 겸비한 사회주의조선의 기둥감들로 억세게 키워 그들이 고마운 사회주의제도를 더욱 빛내여나가도록 하겠습니다.》

각지의 독자들이 보내여온 편지들에는 전쟁로병들을 혁명선배로 내세우고 잘 돌보아주고있는 일군들과 당원들, 근로자들의 미담도 있다.

락랑구역 관문1동에서 살고있는 신의균전쟁로병은 10여년세월 명절날, 생일은 물론 때없이 찾아와 조국과 인민을 위해 피흘린 혁명선배라고 내세워주고 따뜻이 돌봐주고있는 락랑구역 관문초급중학교 교원, 학생들과 대동강축전지공장의 종업원들, 인민반사람들의 소행에 대하여 쓰면서 이들의 뜨거운 진정을 대할 때마다 여생을 조국을 위한 길에 아낌없이 바쳐가려는 각오가 더욱 굳어진다고 하였다.

동대원구역 문신2동에서 살고있는 강옥도전쟁로병은 앓을세라, 입맛을 잃을세라 늘 관심하며 자주 찾아와 따뜻이 돌봐주는 어느 한 단위의 일군들과 문신종합진료소의 의료일군들의 지성에 대하여 전하면서 그들의 모습에서 우리 시대 인간들의 고상한 정신세계를 가슴뜨겁게 느낀다고 썼다.

가지가지의 소행들을 전하는 이 편지들을 통해서도 우리는 당의 인민중시, 인민존중, 인민사랑의 숭고한 뜻이 꽃펴나는 내 나라의 자랑찬 현실, 따뜻한 정 넘쳐나는 아름다운 우리 생활에 대하여 뜨겁게 절감할수 있었다.

 

본사기자 정영철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