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7월 13일 로동신문

 

기무사령부의 해체를 요구

 

최근 남조선에서 각계층 인민들의 초불투쟁을 무력으로 진압할 흉계를 꾸민 기무사령부의 해체를 요구하는 투쟁이 힘차게 벌어지고있다.

남조선언론들이 전한데 의하면 박근혜퇴진행동과 4. 16련대, 민중공동행동을 비롯한 시민사회단체들은 지난 9일 서울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계엄령》선포계획을 작성하고 실행하려고 한 기무사령부의 해체를 요구하였다.

기자회견에서 참가자들은 《계엄령》선포와 관련한 기무사령부의 문건이 작성된 지난해 3월 보수단체들이 벌려놓은 집회들에서는 《계엄령》선포구호가 공공연히 울려나왔다고 하면서 이것은 초불투쟁에 대한 기무사령부의 무력진압계획이 박근혜《정권》과의 밀접한 련계밑에 작성된것이 아닌가 하는 의심을 지울수 없게 하고있다고 강조하였다.

그들은 기무사령부가 리명박《정권》하에서 여론조작행위에 개입하고 박근혜《정권》하에서는 《세월》호참사유가족들과 시민들에 대한 사찰범죄도 감행하는 등 온갖 불법행위만을 저질러왔다고 하면서 기무사령부의 해체를 강력히 주장하였다.

기자회견에서 발언한 박근혜퇴진행동 공동대표는 기무사령부는 초불투쟁에 대한 무력진압과 관련하여 단순한 문건검토가 아니라 구체적인 실행계획을 세웠다고 하면서 내란예비음모, 군사쿠데타에 해당되는 이런 엄청난 죄행을 기무사령부의 책임자나 몇몇 사람이 결심하고 실행했을수 없다고 말하였다. 계속하여 그는 군부가 감행한 과거의 쿠데타에서 민중은 살륙과 민주주의의 파괴를 목격하였다고 하면서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하여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민중공동행동 공동대표와 시민사회단체련대회의 운영위원장도 기무사령부는 초불투쟁당시 체계적인 내란을 계획했으며 민간인사찰과 관련해서도 그것을 중단하겠다고 약속했지만 단 한번도 지킨적이 없다고 폭로하였다. 그러면서 그들은 기무사령부가 당장 해체되여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였다.

이날 기자회견참가자들은 기무사령부의 불법행위와 관련한 자료들의 전면공개, 《국정조사》와 특검도입을 통한 사건의 철저한 진상규명, 당시 국방부장관이였던 한민구와 청와대 안보실장이였던 김관진, 《대통령》권한대행이였던 황교안에 대한 수사, 기무사령부의 해체와 사건관련자들에 대한 처벌 등을 요구하였다.

한편 남조선의 한 단체는 《계엄령》선포계획을 작성하고 검토하는데 직접적으로 가담하였던 기무사령부의 전, 현직관계자들을 내란예비음모 및 군사반란예비음모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였다.

 

본사기자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