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9월 14일 로동신문

 

 강냉이가을을 최적기에 질적으로 다그쳐 끝낼 열의안고

 

낟알보관능력을 높여

금강군 현리협동농장에서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농촌에서 봄내여름내 애써 농사를 지어도 가을걷이와 낟알털기를 제때에 하지 않으면 숱한 낟알을 잃어버리게 됩니다.》

금강군 현리협동농장에서는 강냉이가을걷이준비에서 창자보수에 보다 큰 힘을 넣었다. 그것은 아무리 많은 강냉이를 가을하여 제때에 실어들인다고 해도 그 보관관리를 잘못하면 애써 지은 낟알을 허실할수 있기때문이였다.

이런데로부터 일군들은 우선 모든 작업반들의 강냉이창자상태를 구체적으로 료해하였다. 적지 않은 작업반들의 강냉이창자들이 오래되여 보수하여야 하였다.

일군들은 모든 작업반들에 있는 강냉이창자들을 짧은 기간에 전반적으로 보수하기 위한 빈틈없는 작전을 세우고 방법론있게 내밀었다.

우선 농장원들에게 강냉이창자보수의 중요성을 실례를 들어가며 구체적으로 해설해주면서 그들을 불러일으켰다.

일군들부터 이 사업의 앞장에 섰다. 강냉이창자보수에 필요한 자재를 해결하기 위하여 앞채를 메고 실천적모범으로 대중을 이끌어나갔다. 농장원들은 나라의 쌀독을 책임진 주인이라는 자각을 안고 한알의 낟알도 허실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강냉이창자보수에 성실한 땀을 바치였다. 그들의 헌신적인 노력에 의하여 짧은 기간에 모든 작업반들에서 강냉이창자보수를 전부 끝내게 되였다.

일군들은 이것만으로는 마음을 놓을수가 없었다. 지난 시기 농장에서는 낟알보관능력이 제한되여있어 적지 않은 강냉이를 탈곡장에 쌓아놓고 며칠동안 비닐박막을 씌워놓지 않으면 안되였었다. 이것은 결코 소홀히 대할 문제가 아니였다. 낟알허실을 막기 위한 대책을 철저히 세우는 사업은 단순한 실무적문제가 아니라 당정책옹위전이다.

문제를 이렇게 본 일군들은 있을수 있는 모든 조건을 타산하여 예견성있게 림시창자들을 더 만들어놓을것을 결심하였다. 일군들은 림시창자의 필요성을 농장원들에게 이야기해준 다음 필요한 조직사업을 하였다. 모든 작업반, 분조들에서 포전담당자별로 강냉이생산량을 다시한번 구체적으로 따져보고 자재준비를 앞세우면서 림시창자를 만들도록 하였다. 그런데 제일 걸린것이 자재가 부족한것이였다. 목재를 리용하여 림시창자를 만든다면 적지 않은 나무가 소모될것이였다. 일군들은 이 문제를 자기 지방에 흔한 칡줄을 리용하는것으로 풀어나갔다. 기둥만 목재를 리용하고 나머지는 칡줄을 엮어서 만들도록 하였다. 이렇게 하면 귀중한 산림자원을 보호하면서도 림시창자를 만들수 있었다. 농장원들은 이것을 명심하고 주변의 산들에 있는 칡줄을 짧은 기간에 걷어들여 림시창자들을 쓸모있게 만들어놓았다.

농장에서는 이뿐만아니라 한알의 낟알도 허실하지 않도록 하기 위하여 탈곡장바닥을 질적으로 포장하도록 하였다. 이렇게 하면 탈곡장바닥에 떨어진 낟알을 쓸어모으기가 편리하여 낟알허실현상을 막을수 있었다.

귀중한 낟알을 한알도 허실없이 제때에 거두어들여 나라쌀독에 가득 채우는 사람이 애국자이다. 모두가 이런 관점밑에 불타는 애국의 마음을 안고 실정에 맞는 낟알보관대책을 철저히 세워나가고있다.

 

본사기자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