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10월 11일 로동신문

 

조선로동당창건 73돐경축 청년학생들의 무도회 진행

 

조선로동당창건 73돐경축 청년학생들의 무도회가 10일 각지에서 진행되였다.

무도회장들은 위대한 당의 령도밑에 공화국창건 70돐을 승리자의 대축전으로 성대히 경축한 긍지높이 부강조국건설을 위한 총공격전에서 청춘의 슬기와 용맹을 떨쳐가는 자랑을 안고 모여온 청년학생들로 차넘치였다.

개선문, 평양체육관광장을 비롯한 수도의 무도회장들에 《10월입니다》의 노래선률이 울려퍼지자 무도회가 시작되였다.

주체형의 혁명적당건설의 시원을 열어놓으시고 조선로동당을 존엄높고 강위력한 불패의 당, 어머니당으로 강화발전시키신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에 대한 다함없는 경모의 정이 무도회장들에 굽이쳤다.

《우리 장군님 제일이야》, 《번영하여라 로동당시대》를 비롯한 노래장단에 맞추어 춤바다를 펼치는 청년학생들은 천리혜안의 예지와 특출한 정치실력으로 우리 당을 영원히 영광스러운 김일성동지의 당으로 빛내이시고 사회주의조선의 존엄과 위용을 온 세상에 떨쳐주신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 최대의 영광과 가장 뜨거운 감사를 드리였다.

당의 령도를 맨 앞장에서 충직하게 받들어가는 청년전위들의 혁명적기상과 랑만의 분출인듯 《청춘들아 받들자 우리 당을》, 《사회주의전진가》 등의 노래들이 울려퍼지는 무도회장들은 환희와 격정에 넘친 청춘들의 춤률동으로 끝없이 설레이였다.

절세위인들의 애국념원, 강국념원을 찬란히 꽃피워가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를 높이 모신 끝없는 긍지와 자부심을 새겨주며 《인민의 환희》, 《그 품이 제일 좋아》 등의 노래들이 무도회장들에 메아리쳤다.

김정은장군께 영광을》의 노래로 끝난 무도회들은 조선로동당의 기발따라 사회주의강국건설의 최후승리를 위한 력사적진군길에서 최고사령관의 예비전투부대, 별동대로서의 사명과 본분을 다해나갈 500만 청년전위들의 혁명적기개를 잘 보여주었다.

이날 각 도소재지들에서도 당창건 73돐을 뜻깊게 경축하는 청년학생들의 무도회가 진행되였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