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11월 8일 로동신문

 

자력갱생, 자급자족의 구호를 높이 들고

생산적앙양의 불길을 세차게 지펴올리자

 

불가능을 모르는 창조본때로

평양베아링공장 일군들과 로동계급

 

5개년전략목표수행 증산돌격운동에서 선구자가 될 불타는 일념안고 평양베아링공장의 일군들과 로동계급이 년간 베아링생산계획을 앞당겨 수행하기 위한 맹렬한 생산돌격전을 벌리고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오늘의 만리마대진군에서 영웅적조선인민의 불굴의 정신력을 남김없이 폭발시켜야 합니다.》

혁명적인 총공세로 사회주의강국건설의 모든 전선에서 새로운 승리를 쟁취할데 대한 경애하는 원수님의 신년사의 구절구절을 심장에 새긴 공장의 일군들과 로동계급은 년간 베아링생산목표를 앞당겨 점령할것을 결의해나섰다.

없는것, 부족한것이 적지 않았고 부닥치는 애로와 난관도 한두가지가 아니였다. 하지만 일군들과 로동계급은 할수 있는가 없는가를 따지기 전에 무조건 해내겠다는 각오로 가슴 불태웠다.

자력갱생, 간고분투의 정신만 투철하면 맨손으로도 베아링을 만들어낼수 있다. 이것이 공장로동계급의 배짱이였다.

생산에서 가장 걸린 고리는 소재였다. 소재가 보장되기를 앉아서 기다린다면 인민경제 여러 부문에서 요구하는 베아링들을 제때에 생산보장할수 없었다.

조건이 어렵다고 우는소리부터 하면 책상주의자가 된다. 맞받아나가는 공격정신으로 생산조건을 주동적으로 마련하자.

일군들은 항일유격대식으로 배낭을 메고 소재보장단위에 내려갔다. 그들이 소재를 해결하기 위하여 걸은 밤길은 얼마이며 그 길에서 맞은 새벽은 또 얼마인지 여기에 다 적을수 없다.

생산조건이 불리할수록 앞채를 더욱 힘있게 메고 내달리는 일군들의 사업기풍에 의해 필요한 소재가 원만히 해결되였으며 베아링생산에서는 전진이 이룩되게 되였다.

자신들앞에 맡겨진 베아링생산계획을 무조건 수행하기 위하여 불같은 열정을 기울인 사람들, 그들이 어찌 공장일군들만이랴.

지난 9월초, 단조직장에서는 예견치 못한 정황이 조성되였다.

직장에 설치되여있는 천정기중기에 이상이 생겨 소둔로를 들어옮길수 없게 되였던것이다. 이대로 3시간만 지나면 로가 못쓰게 되여 공장의 전반적인 생산에 막대한 지장을 줄수 있었다.

고장난 천정기중기를 수리하려면 적어도 3일은 걸려야 하였다.

당앞에 결의다진 베아링생산계획을 수행하는가 못하는가가 판가름되는 이 시각에 단조직장의 일군들과 로동자들은 사생결단의 각오를 가지고 떨쳐나섰다.

우리가 이 난관앞에서 물러선다면 대고조전투장들에 보내줄 베아링생산이 늦어진다. 이 몸이 그대로 버팀목이 되여서라도 증산의 동음을 멈추지 않으리라.

전문남, 조명학동무를 비롯한 직장의 일군들과 로동자들은 한몸의 위험을 무릅쓰고 지레대와 활차로 무게가 여러t이나 나가는 소둔로를 안전하게 들어옮기였다.

이것은 부닥치는 애로와 난관을 과감히 뚫고헤치며 베아링생산전투를 힘있게 벌리고있는 공장로동계급의 정신세계를 보여주는 단적인 실례에 지나지 않는다.

이런 자력갱생, 간고분투의 투쟁정신을 만장약하였기에 공장의 로동계급은 한순간의 침체나 답보도 없이 증산돌격전의 하루하루를 혁신과 위훈으로 수놓아가고있는것이다.

그렇다. 말로써 하는 자력갱생이 아니다. 뼈를 깎고 피를 바쳐서라도 베아링생산과제를 무조건 수행해야 한다는 사생결단의 각오를 가지고 산악같이 떨쳐나선 이들의 심장속에 용암처럼 고패치는 열망은 오직 증산, 증산 또 증산이다.

지금 공장의 일군들과 로동계급은 성과에 만족하지 않고 년간 베아링생산목표를 앞당겨 점령하기 위한 투쟁에 계속 박차를 가하고있다.

 

본사기자 리호성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