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11월 9일 로동신문

 

자력갱생, 간고분투의 혁명정신을 발휘하며 신심드높이 내달린다

황해남도물길 2단계공사장에서

 

결사의 투쟁과 위훈의 7일간

평안남도려단 일군들과 돌격대원들

 

불꽃튀는 전투의 낮과 밤이 이어지는 황해남도물길 2단계공사장에서 척후병의 영예를 자랑스럽게 빛내여가는 사람들이 있다. 그들이 바로 천수백m의 물길굴건설을 맡아 수행하고있는 평안남도려단의 일군들과 돌격대원들이다.

이들은 착공의 첫삽을 박은 때로부터 현재까지 2만여㎥의 토량을 처리하고 1만 9 000여㎥의 굴확장과 수천㎥의 암반굴착공사를 진행하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당의 사상관철전, 당정책옹위전, 이것이 당에 대한 충정의 가장 뚜렷한 표시이며 당의 로선과 정책의 정당성을 신념으로 간직하는 중요한 계기입니다.》

어느날 려단이 맡은 물길굴공사장에 긴급한 정황이 조성되였다.

뜻밖의 큰물로 하여 물길굴전투장들이 침수되고 병실들과 도로들이 파괴되였다. 퍼내야 할 물량만도 1만 7 000여㎥나 되였다.

어떻게 할것인가.

부족되는 로력과 자재 등 막아서는 애로와 난관은 한두가지가 아니였다. 누구도 선듯 타개책을 내놓지 못하고있었다. 그때 려단장이 침수된 갱들을 복구하면서 굴확장공사를 동시에 밀고나가자는 안을 내놓았다. 그러자 일부 사람들속에서 로력이 긴장한 조건에서 두가지 일을 동시에 밀고나가는것은 어려울것이라는 의견이 제기되였다.

조건타발을 하면 언제 가도 기적이 일어나지 않는다. 우리 일군들이 난관앞에 주저앉을것이 아니라 문제해결의 중심고리를 찾아쥐고 비약의 불바람을 일으키는 거센 밑불이 될 때 점령 못할 요새란 있을수 없다. …

심금을 울리는 려단정치부장의 말에 모두가 자신들을 돌이켜보았다.

조건이 불리할수록 대담한 작전과 완강한 공격정신으로 돌파구를 열어나가자.

이런 각오로 그들은 침수된 갱들을 복구하는것과 함께 공사를 동시에 밀고나가기 위한 해결방도를 찾아나갔다. 사색을 이어가며 서로의 지혜를 합치였다.

그때 시공과장이 새로운 발기를 내놓아 사람들의 주의를 끌었다.

침수된 갱들에서 한쪽으로 려단의 양수기들을 총동원하여 물을 퍼내면서 다른쪽으로는 고무배를 타고들어가 착암을 들이대자는것이였다. 이와 함께 로력조직을 짜고들어 갱복구에 력량을 집중하면 얼마든지 공사와 복구전투를 동시에 밀고나갈수 있었다. 이렇게 되면 보름이상 걸려야 할 갱복구를 한주일동안에 끝내면서도 공사를 일정계획대로 밀고나갈수 있었다.

모두가 지지해나섰다.

《나를 따라 앞으로!》의 구령소리가 높이 울리는 속에 힘찬 전투가 벌어졌다. 증산군, 문덕군대대에서는 갱복구전투를 벌리면서도 련속천공, 련속발파로 공사속도를 높이였고 이에 뒤질세라 순천시, 평원군, 대동군대대에서도 기세를 올리였다. 그리하여 한주일동안에 침수된 갱들을 복구하고 일정계획대로 공사를 밀고나갈수 있게 되였다.

조건이 불리할수록 물러서지 않고 대담한 작전과 완강한 실천력으로 공사를 내밀고있는 이곳 일군들과 돌격대원들의 투쟁에 의해 전투장마다에서는 련일 새로운 혁신이 창조되고있다.

 

특파기자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