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12월 6일 로동신문

 

그리움과 칭송의 목소리는 세월의 언덕을 넘어

 

《나는 김정일각하의 위대하신 풍모에서 하늘이 낸 성인의 인정세계, 태양의 천품을 보았다.》, 《김정일령도자이시야말로 인류가 일찌기 알지 못하는 인간사랑의 최고화신이시다.》…

이것은 우리 장군님의 무한대한 사랑에 감복된 세계 진보적인류가 심장으로 터친 위인칭송의 목소리들이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백두의 천출위인이신 장군님의 권위는 이 세상 최고입니다.》

우리 장군님은 인간에 대한 사랑을 가장 숭고한 높이에서 체현하시고 위대한 사랑으로 세계를 움직이시며 력사발전을 주도하신 희세의 위인이시다.

그이의 뜨거운 사랑과 믿음속에 세계의 수많은 벗들이 생의 활력과 희열을 되찾았다.

그들속에는 로씨야의 전련맹볼쉐비크공산당 지도자 니나 안드레예바도 있다.

니나 안드레예바로 말하면 자기 조국이 가장 어려운 시련을 겪던 1991년에 전련맹볼쉐비크공산당을 창건한 녀성정치활동가이다.

가정부인으로서 그것도 쏘련의 붕괴를 기화로 혁명의 배신자들이 갖은 박해와 탄압을 가하는 조건에서 당을 조직운영해나간다는것은 보통 힘든 일이 아니였다.

그러나 그는 견결한 정치적신념으로 모든것을 이겨내며 당활동을 과감히 전개하였다. 그만큼 그는 도고한 자존심과 강의한 성격을 소유하고있었다.

그는 우리 나라 방문의 나날 위대한 장군님을 여러차례 만나뵙고 그이의 탁월한 사상리론과 특출한 인품에 완전히 매혹되였다.

주체88(1999)년 10월 우리 나라를 방문한 그는 위대한 장군님을 만나뵙게 되였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그처럼 바쁘신 속에서도 니나 안드레예바일행을 여러 시간이나 만나주시였다. 복잡다단한 국제정세를 하나하나 분석하시면서 사회주의를 지향하는 당들이 지켜야 할 원칙적문제들과 당사업에서 나서는 중요한 문제들에 대하여 구체적으로 밝혀주시였다.

니나 안드레예바가 받아안은 행운은 이에만 그치지 않았다.

담화에 이어 니나 안드레예바를 위해 만찬회를 마련해주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몸소 음식그릇을 당겨 그앞에 놓아주시며 많이 들라고, 남편이 살아있으면 함께 왔겠는데 정말 섭섭하다고 그의 아픈 마음까지 헤아려주시며 다심한 친어버이심정으로 그를 대해주시였다.

그러시면서 안드레예바총비서가 명절때마다 축전을 보내왔는데 자신께서는 반제투쟁의 전호속에 함께 서있는 혁명동지인 안드레예바총비서의 축전을 깊은 관심속에 보았다고, 우리는 한배를 탄 동지이므로 생사를 같이하고 서로 지지성원해야 한다고 뜨겁게 교시하시였다.

생사를 같이하는 동지!

위대한 장군님의 최대의 믿음이 담겨진 이 부름앞에서 그는 끝내 격정을 누르지 못하였다.

후날 그는 자기의 심정을 이렇게 터치였다.

《나는 그이를 만나뵈오면 뵈올수록 그이의 숭고한 사상과 인자한 풍모, 뜨거운 인정미에 매혹되여 가슴이 끓어번지는것을 진정할수가 없다. 그처럼 위대하고 자애롭고 인정깊으신 절세의 위인을 심장을 다 바쳐 흠모하고 따른다는것은 얼마나 행복한 일인가.》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니나 안드레예바를 만나실 때마다 그에게 귀중한 혁명적량식을 가득 안겨주시고 때로는 방문기간 여러차례 그의 강연까지 조직해주시며 그에게 신심과 용기를 북돋아주기 위해 마음쓰시였다. 뿐만아니라 그의 건강을 념려하시여 우리 나라를 방문한 기회에 병원에서 종합검진과 치료를 받도록 세심히 보살펴주시고 보약까지 몸소 보내주시였다.

위대한 장군님의 이런 따뜻한 사랑과 믿음, 격려에 무한히 고무되였기에 니나 안드레예바는 오늘도 자기의 정치적신념을 굽히지 않고 투쟁의 길을 힘차게 걸어나가고있다.

로씨야평화 및 통일당 위원장인 싸쥐 우말라또바도 위대한 장군님의 따뜻한 사랑의 세계에 무한히 감복된 정치가들중의 한사람이다.

1999년 2월 싸쥐 우말라또바가 우리 나라를 방문하였다.

2월의 명절에 즈음하여 위대한 장군님을 직접 만나뵙고 축하의 인사를 올리는것이 그의 소망이였다.

그러나 지방을 현지지도하고계시는 위대한 장군님께서 언제 평양으로 돌아오실지 알수도 없었거니와 그의 체류일정은 불과 4박5일밖에 되지 않았다.

싸쥐 우말라또바가 소원을 성취하지 못할수도 있다는 조바심으로 마음을 진정하지 못하고있을 때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장거리전화로 해당 부문 일군들에게 그를 만나주시는 문제와 관련하여 구체적인 가르치심을 주시였다.

그리하여 위대한 장군님께서 우말라또바일행을 위해 마련해주신 특별비행기가 하늘을 날게 되였다.

일행이 도착하자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우말라또바의 손을 뜨겁게 잡아주시면서 우리 나라를 또다시 방문해주어 고맙다고, 이렇게 먼곳까지 오라고 해서 미안하다고 하시였다.

특별비행기까지 띄우시여 자기의 소원을 다 풀어주시고도 오히려 그렇게 말씀하시는 위대한 장군님의 인품에 그는 뜨거운 격정을 삼키였다.

우말라또바일행과 오랜 시간 담화를 나누신 후 그들을 식탁으로 이끄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친히 음식을 권하시였다.

식사가 끝나자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설경을 배경으로 기념사진이나 찍자고 하시였다.

날씨는 매우 맵짰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우말라또바일행을 념려해주시면서 몸을 움츠러뜨리면 추위가 더 기승을 부린다고, 어서 사진을 찍자고 하시였다.

이날 위대한 장군님의 뜨거운 환대를 받고 우말라또바는 격정을 금치 못하였다.

2015년 12월 로씨야평화 및 통일당에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의 불후의 고전적로작 위대한 김정일동지를 우리 당의 영원한 총비서로 높이 모시고 주체혁명위업을 빛나게 완성해나가자》를 단행본으로 출판하였다.

발행식에서 로씨야평화 및 통일당 위원장 싸쥐 우말라또바는 다음과 같이 강조하였다.

《로씨야평화 및 통일당의 전체 당원들은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에 대한 그리움을 안고 그이를 뜨겁게 회고하고있다. 그이는 언제나 인민들속에 계시며 그들을 위한 정책을 제시하시고 그 실현을 위해 불면불휴의 로고를 바치신 인민의 어버이이시다. 그이께서는 조선인민뿐아니라 세계 진보적인민들의 심장속에 영생하신다.》

위인에 대한 매혹은 국경을 모른다.

위대한 장군님에 대한 인류의 경모심은 날로 더욱 강렬해지고있으며 그이에 대한 그리움과 칭송의 목소리는 세월의 언덕을 넘어 길이길이 울려퍼질것이다.

 

본사기자 손소연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