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1월 12일 로동신문

 

올해 신년사과업관철을 위한 투쟁에서 대중의 정신력을 총폭발시키자

 

속보를 통한 교양사업의 실효

운흥제련소 초급당위원회에서

 

사회주의강국건설의 최후승리를 향한 오늘의 대진군에서 당초급일군들과 당초급선전일군들의 역할을 높이는 문제는 참으로 중요하다.

이것을 신년사과업관철을 위한 올해 첫 전투에서부터 대중의 정신력발동을 잘해나가고있는 운흥제련소 초급당위원회 일군들의 사업을 통하여 보기로 하자.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당조직들의 역할을 결정적으로 높여야 합니다.》

지난 시기 이곳 초급당위원회에서는 여러 계기때마다 당세포위원장들과 선동원들을 적극 내세워주어 그들이 높은 긍지를 가지고 자기의 역할을 다하도록 하기 위한 사업을 꾸준히 진행하여왔다.

올해 신년사에 제시된 전투적과업을 성과적으로 수행하기 위한 투쟁이 벌어지고있던 얼마전에도 초급당위원회에서는 참신한 방법으로 그들의 정신력을 불러일으켜 전투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신년사를 뜨거운 격정속에 받아안고 첫 전투를 벌리던 때의 일이다. 초급당위원장은 동제련직장 전로1작업반에 나갔다. 속보판앞에 여러명의 로동자들이 서있었다.

새해의 첫 속보였는데 거기에는 당세포위원장이 깊은 밤 한 종업원의 집에 땔감을 마련해준 소행자료가 나붙어있었다.

자기네 당세포위원장이 또 밤길을 걸었다고, 그의 진정을 잘 알고 일을 더 잘하자고 말하는 로동자들의 모습은 초급당일군에게 깊은 여운을 남겼다.

그날 로동자들은 생산실적을 훨씬 높이였으며 다음교대를 위하여 설비점검까지 하는 집단주의미풍을 발휘하였다. 당세포위원장의 역할이 물론 컸다. 이 사실을 놓고 초급당일군은 생각이 깊어졌다.

새해의 첫 속보에 당초급일군의 소행을 소개한것이 그렇듯 커다란 실효를 거두리라고는 생각지 못했었다.

(여러 작업반의 당초급일군들속에서도 좋은 소행들이 발휘되고있는데 속보판들에 그것을 모두 소개하자!)

이렇게 생각한 초급당일군은 필요한 조직사업을 해나갔다. 그날중으로 일 잘하는 당세포위원장들이 속보의 주인공으로 되여 현장속보들에 게시되였다.

실효성은 즉시에 나타났다.

당세포위원장들의 승벽심이 부쩍 높아진것은 물론 당원들과 로동자들도 자기 작업반의 위력을 과시하기 위해 더욱 분발해나섰다. 당초급일군들의 역할이 비상히 높아지는 속에 지난 시기에는 찾아볼수 없던 좋은 성과들이 이룩되였다.

초급당위원회에서는 이 경험을 적극 일반화해나갔다. 생산에서 혁신적성과를 거두고있는 선동원들의 이름도 속보에 게시하도록 하였다. 이런 긍정적소행들이 실린 속보는 로동자들의 혁명열, 투쟁열을 더욱 불러일으키는 힘있는 추동력으로 되였다.

이렇게 되여 제련소에서는 새해 첫 전투에서부터 혁신이 일어나게 되였다.

당초급일군들과 당초급선전일군들을 속보를 통하여 내세워주는 방법으로 집단의 혁명적열의를 더욱 불러일으키고있는 이곳 초급당위원회 일군들의 사업에는 본받을 점이 있다.

 

본사기자 허일무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