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2월 17일 로동신문

 

민족최대의 경사스러운 광명성절을 경축하여

 

청년학생들의 무도회 진행

 

광명성절경축 청년학생들의 무도회가 16일 각지에서 진행되였다.

당창건기념탑, 개선문광장을 비롯한 수도의 무도회장들은 위대한 당의 령도따라 필승의 신심드높이 사회주의강국건설을 위한 자력갱생대진군의 돌파구를 앞장에서 열어나가는 긍지와 자부심을 안고 뜻깊은 2월의 봄명절을 경축하는 청년학생들로 흥성이였다.

사회주의조선의 태양이시며 우리 당과 인민의 영원한 수령이신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에 대한 열화같은 그리움과 충정의 마음이 뜨겁게 흐르는 무도회장들에 《조선의 행운》의 노래소리가 울려퍼졌다.

청년학생들은 한평생 애국애민의 장정을 이어가시며 조국의 부강번영과 인민의 행복을 위한 억년기틀을 마련해주신 위대한 장군님께 영원무궁한 영광을 드리며 경축의 춤바다를 펼치였다.

《우리 장군님 제일이야》, 《2월은 봄입니다》 등의 노래선률에 맞추어 춤률동을 이어가는 그들의 얼굴마다에는 조선청년운동의 고귀한 전통을 만대에 이어주시고 우리 청년들을 주체혁명위업수행의 믿음직한 계승자로 키워주신 어버이장군님에 대한 다함없는 감사의 정이 어려있었다.

《인민의 환희》의 노래를 합창하며 참가자들은 위대한 장군님의 사상과 위업을 빛나게 계승해나가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를 높이 모시여 우리 조국의 앞길에는 승리와 영광만이 있을것이라는 확신에 넘쳐 열정적으로 춤을 추었다.

김정일애국주의를 소중히 간직하고 사회주의건설의 전구마다에서 새로운 영웅청년신화를 창조해가는 피끓는 청춘의 기백과 열정을 담아 《전진하는 사회주의》, 《청춘송가》, 《달려가자 미래로》, 《자력갱생 기치높이 다시한번 대고조로》 등의 노래소리가 2월의 무도회장들을 진감하였다.

무도회들을 통하여 참가자들은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를 주체의 태양으로 천세만세 받들어모시며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의 령도따라 사회주의건설의 새로운 진격로를 열어나가기 위한 투쟁에서 척후대의 영예를 더욱 빛내여갈 청년전위들의 혁명적기상을 잘 보여주었다.

이날 각지에서도 청년학생들의 경축무도회가 진행되였다.

 

-평양체육관광장에서-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