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3월 15일 로동신문

 

다심한 손길

 

우리 당의 숭고한 인민사랑에 떠받들려 풍치수려한 대동강기슭에 솟아오른 류경원,

독특한 건축미를 자랑하며 어서 오라 사람들을 부르는 이곳에도 인민을 위하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다심한 손길이 뜨겁게 새겨져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나는 장군님께서 맡기고 가신 사회주의조국과 인민을 위하여 모든것을 다 바쳐나갈것입니다.》

주체101(2012)년 11월 어느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준공을 앞둔 류경원을 찾으시였다.

대동강반의 풍치와 어울리게 출렁이는 물결모양의 지붕을 떠이고 특색있게 일떠선 류경원의 내부는 산뜻하면서도 세련된 건축미를 한껏 돋구고있었다.

일군들의 얼굴에는 어디라 흠잡을데 없이 훌륭하게 꾸려진 류경원에 대한 감탄의 빛이 어려있었다.

그런데 정겨운 시선으로 홀을 둘러보시던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복도벽에 붙인 1층안내판에서 눈길을 떼지 못하시는것이였다.

일군들은 안내판을 바라보며 무슨 영문인지 알수 없었다.

그들의 심정을 헤아리신듯 그이께서는 안내판의 부족점을 일깨워주시면서 건물을 아무리 현대적으로 요란하게 꾸려놓았다고 하여도 안내판과 같은 세부적인 요소에 이르기까지 사소한것들을 깐깐하게 잘 만들어놓지 않으면 건물의 품위가 떨어지게 된다고 이르시였다.

그러시고는 2층으로 올라가는 계단벽에 붙여놓은 안내판을 가리키시며 2층안내판도 같은 형식으로 만들었다고, 이 좋은 건물에 어울리지 않는다고 말씀하시였다.

일군들의 충격은 컸다.

웅장한 건축물에 비해볼 때 안내판은 그 얼마나 작은것인가.

하지만 우리 인민이 리용하는것은 최상의것이여야 하며 인민을 위한 일에서는 자그마한 부족점도 있어서는 안된다는 드팀없는 신조를 지니신 경애하는 원수님이시기에 크지 않은 안내판도 눈여겨보시며 그토록 깊은 관심을 돌리시는것이였다.

이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류경원의 여러곳을 돌아보시면서 의자에 앉아도 보시고 바닥도 자세히 살펴보시였다.

그러시고는 인민을 위한 일에서는 만족이란 있을수 없다고 하시면서 손색없이 꾸릴데 대한 구체적인 가르치심을 주시였다.

대동강반에 일떠선 류경원은 이렇듯 우리 원수님의 열렬한 인민사랑의 손길에 떠받들려 일떠선 사랑의 집, 행복의 집이다.

 

고철명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