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3월 16일 로동신문

 

 조선의 국가상징

우리 민족의 기질을 닮은 국조-참매

 

국기, 국장, 국가 등과 같이 사람들에게 자기 나라와 민족에 대한 긍지와 자부심을 안겨주는 국가상징들가운데는 국조도 있다.

일반적으로 국조는 해당 나라 인민들의 슬기와 기상, 감정을 닮고 력사적으로 친숙해진 새 또는 특산종의 새 등으로 정해지고있다. 따라서 국조에는 그 나라의 풍토와 문화, 사람들의 생활관습과 관계되는것이 많다.

현재 국조를 선정한 나라는 수십개정도라고 한다. 국조를 정하는것은 해당 나라와 민족의 존엄과 위력을 과시하는것과 함께 사람들로 하여금 새에 대한 관심을 높여 그 보호증식사업을 더 잘하자는데 목적이 있다.

우리 인민의 마음속에 소중히 자리잡은 주체조선의 국조는 참매이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참매는 조선사람의 기질을 닮은 새입니다.》

참매는 우리 나라 새들가운데서 가장 용맹스러운 새이다.

균형잡힌 몸매와 주변을 예리하게 살피며 번뜩이는 두눈, 날카로운 부리와 나무가지에 그대로 들어박힌듯싶은 억센 발톱, 두 날개를 쭉 펴고 광활한 대지를 굽어보며 만리창공을 향해 힘차게 날아가는 위풍당당하고 도도한 기상…

참매는 생김새가 나무랄데없이 뛰여날뿐아니라 매우 령리하고 민첩하며 용맹하여 일단 포착한 사냥대상들과의 싸움에서 지는 법이 없다.

참매에는 조선사람의 기질이 그대로 비껴있다. 우리 민족은 조국강토를 침범한 외적을 반대하는 싸움에서 언제나 용감무쌍하였으며 자기의 슬기와 재능으로 찬란한 문화를 꽃피워왔다. 오늘 우리 인민은 위대한 당의 령도밑에 세계적인 정치군사강국의 주인이 된 긍지와 자부심을 안고 천하제일강국건설을 위한 투쟁을 힘있게 다그쳐나가고있다. 조선민족의 이 강용한 기상을 닮은것으로 하여 우리 인민은 참매를 매우 귀중히 여기고 사랑하고있다.

참매는 예로부터 우리 인민들과 깊은 련계를 맺고 사랑을 받아왔다. 이것은 길들인 매를 통한 사냥이 남자들의 사냥활동에서 단연 첫자리를 차지하고 미술작품과 속담, 사화, 시, 일화, 민요 등에도 참매가 반영된것을 놓고서도 잘 알수 있다.

국조선정문제는 나라와 민족의 기상과 존엄을 떨치고 인민들속에 애국주의를 깊이 심어주기 위한 중요한 사업의 하나이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국조선정문제에 대하여 여러차례 귀중한 가르치심을 주시였으며 주체97(2008)년 4월 력사적으로 우리 인민들의 생활과 밀접히 련관되여있고 성질이나 생김새를 보아도 그 누구나 좋아하는 참매를 조선의 국조로 정하도록 하시였다.

참매는 오늘 조선의 국조로서의 위용을 더욱 자랑스럽게 떨치며 우리 인민들과 청소년들의 가슴속에 민족적자부심을 북돋아주고있다.

우리 나라에서 참매는 주로 북부의 높은 산지대에서 살며 가을에는 그 이남지방으로 내려와 겨울을 난다.

참매는 마리수가 적으며 멸종위기에 처한 야생조류에 속하는 국제적인 보호대상이다. 그러므로 참매생존에 유리한 환경을 마련해주는 문제가 매우 중요하다.

참매번식에 영향을 주는 주요장애는 사람들의 경제활동과정에 나타나는 소음과 산림채벌에 의한 서식지의 파괴이다.

전체 근로자들과 인민군군인들, 청소년학생들은 백두산절세위인들의 애국애족의 숭고한 뜻을 높이 받들어 우리의 국조인 참매에 대한 상식을 잘 알고 적극 보호증식하기 위한 사업에 한사람같이 떨쳐나서야 할것이다.

 

김용일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