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4월 15일 로동신문

 

4월의 강산에 높이 울리는 그리움의 노래, 행복의 노래

제6차 4월의 봄 인민예술축전에서

 

무대에 다 올리지 못한 이야기

담배련합기업소 기동예술선동대에서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우리는 천만년세월이 흘러도 변함없이 위대한 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을 주체의 태양으로 높이 모시며 수령님과 장군님의 불멸의 혁명업적을 견결히 옹호고수하고 끝없이 빛내여나가야 합니다.》

제6차 4월의 봄 인민예술축전에 참가한 담배련합기업소 기동예술선동대원들의 공연에서 특별히 관중의 심금을 울린것은 시이야기 《천만년 펼치렵니다》였다.

제2차 4월의 봄 인민예술축전에 참가했던 기동예술선동대원들은 위대한 장군님을 모시고 공연한 무대에서 기업소에 베풀어주신 어버이수령님의 대해같은 사랑과 은정을 다 전하지 못한 서운함을 금할수 없었다.

그래서 출연자들은 해방후와 전쟁후에 기업소로동계급에게 베풀어주신 어버이수령님의 사랑에 대한 감동적인 이야기를 펼치였다.

출연자들은 또한 위대한 장군님께서 기업소를 현지지도하시면서 어버이수령님의 혁명사상, 주체사상을 심장으로 받아들이고 실천으로 구현한 훌륭한 기업소라고 높이 평가해주신 가슴뜨거운 이야기도 시이야기에 담았다.

그러나 기업소에 깃들어있는 절세위인들의 크나큰 사랑과 은정에 대한 하많은 이야기를 제한된 공연시간에 다 펼칠수는 없었다.

공연이 끝난 후 창조과정에 대해 묻는 우리에게 이들은 무대에 다 올리지 못한 절세위인들의 령도업적을 천만년세월이 흘러도 대를 이어 격조높이 전하고싶은 기업소로동계급의 한결같은 마음을 담아 작품의 제목을 《천만년 펼치렵니다》로 달았다고 하였다.

이 하나의 사실을 통해서도 우리는 위인칭송의 메아리가 내 조국강산에 영원히 울려퍼지게 하려는 인민의 열화와 같은 흠모의 정을 다시금 절감할수 있었다.

 

글 및 사진 본사기자 백성근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