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5월 19일 로동신문

 

모내기철이 왔다, 력량과 수단을 총동원하여 모내기를 제철에 와닥닥 끝내자

 

모판관리공의 수준이자 모기르기성과

연탄군에서

 

모판관리공들의 수준이자 모기르기성과이다.

연탄군일군들은 이런 관점에서 모판관리공들의 실력을 높여주기 위한 사업을 짜고들어 진행하고있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벼농사는 모판준비와 모기르기, 모내기와 물관리, 비료주기와 농약치기를 비롯하여 모든 공정이 기술공정이므로 과학기술적으로 하여야 합니다.》

올해 군에서는 당의 과학농사방침을 높이 받들고 벼강화재배를 비롯한 앞선 영농방법과 기술을 적극 받아들이기로 하였다. 이것이 응당한 결실로 이어지게 하자면 튼튼한 벼모를 길러 포전에 내는것이 무엇보다 중요하였다.

여기서 일군들이 중시한 문제가 있다.

그것이 바로 모판관리공들의 실력을 높여주기 위한 사업이였다.

지난해 튼튼한 벼모를 키운 농장, 작업반들을 보면 하나와 같이 모판관리공들의 실력이 높았던것이였다.

읍, 월룡협동농장의 경험을 놓고서도 그것을 잘 알수 있었다.

지난해 이 단위들에서는 앞선 영농방법과 기술을 받아들이는데 맞게 모판관리공들과의 사업에 품을 들이였다. 책임성이 높은 농장원들을 선발하고 그들이 자기 역할을 다하도록 돌봐주는것과 함께 실력을 높여주는데 큰 힘을 넣었다.

결과 모판관리공들이 앞선 모기르기방법을 원리적으로 파악하고 그대로 실천에 옮길수 있게 되였다.

경험은 모판관리공들의 실력이자 튼튼한 모기르기실적이고 다수확성과라는것을 뚜렷이 확증해주고있었다.

생산자대중의 높은 책임성도 앞선 영농방법과 기술로 튼튼히 무장될 때만이 철저히 담보될수 있다.

이런 립장에서 군일군들은 모판관리공들의 실력을 높여주기 위한 사업을 더욱 짜고들었다.

무엇보다도 벼모기르기에서 나서는 과학기술적문제들을 원리적으로 깨우쳐주도록 하는데 깊은 관심을 돌렸다.

원리를 알고 과학기술적으로 모판관리를 진행하는것과 지시에 따라 기계적으로 집행하는것이 얼마나 큰 실적차이를 가져오는가를 지난 시기 농사과정을 통하여 깊이 깨달은 일군들이였다. 이로부터 올해에는 군책임일군이 직접 실무일군들과 함께 농장들에 나가 모판관리공들의 기술기능수준을 높여주기 위한 강습을 실속있게 진행하였다. 강습에서는 올해의 기상기후조건에서 벼모기르기를 과학기술적으로 하기 위한 방법에 대한 해설과 함께 앞선 단위들의 모기르기경험을 다매체편집물로 보여주도록 하였다.

군에서는 또한 주에 1차씩 모가 잘 자란 모판과 그렇지 못한 모판들을 대비적으로 보여주면서 무엇이 좋고 잘못되였는가를 원리적으로 깨우쳐주기 위한 사업도 실속있게 짜고들었다. 이것은 경험교환의 좋은 계기로 되였다.

백번 듣는것보다 한번 보는것이 낫다고 모판관리공모두가 과학적인 모기르기방법을 더 깊이 파악하게 되였다. 뿐만아니라 경쟁심도 높아져 모기르기에서 혁신이 일어나게 되였다.

이뿐이 아니다.

군에서는 새로운 모판관리방법을 받아들여 봄철의 불리한 일기조건에서도 벼모의 생육을 좋게 하고있다. 이와 함께 농장들에서 진거름과 여러가지 성장촉진제를 물에 섞어 일정한 시간 연기를 통과시킨 다음 그것을 벼모에 주는것과 함께 잎자르기방법도 널리 받아들이도록 하고있다.

 

본사기자 리영학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