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5월 19일 로동신문

 

모내기철이 왔다, 력량과 수단을 총동원하여 모내기를 제철에 와닥닥 끝내자

 

주인된 자각, 깐진 일본새

 

재령군 신환포협동농장 제9작업반의 초급일군들과 농장원들이 튼튼한 벼모를 길러내기 위해 모판관리를 과학기술적요구대로 깐지게 해나가고있다.

작업반장을 비롯한 초급일군들은 모판관리공들을 책임성이 높고 경험있는 농장원들로 꾸리고 맡은 일을 과학기술적으로 잘해나가도록 하고있다. 또한 모기르기에서 제기되는 기술적문제들에 대하여 모판관리공들에게 알기 쉽게 해설해주고 기술지도를 여러가지 형식과 방법으로 하면서 그들이 책임성과 역할을 높이도록 하고있다.

모판관리공들은 사회주의경제건설의 주타격전방인 농업전선을 지켜섰다는 높은 책임감을 안고 모판관리에 정성을 다 바쳐가고있다. 그들은 모내기를 최적기에 질적으로 하는데서 모를 잘 기르는것이 가지는 중요성을 깊이 명심하고 온도와 물관리, 영양관리, 통풍조건보장 등 모판관리를 주인답게 해나가고있다. 특히 낮과 밤의 온도차이가 심한 봄철의 일기조건에 맞게 박막관리를 기술적요구대로 하고 효능높은 대용비료를 모판에 주면서 층하없이 벼모를 길러내고있다.

작업반초급일군들은 모판관리공들속에서 발휘된 긍정적소행과 함께 좋은 경험들을 제때에 일반화하기 위한 사업을 실속있게 하여 그들의 열의를 높여주고있다.

실한 모에서 알찬 이삭이 나온다는것을 잘 알고있는 모판관리공들은 나라의 쌀독을 책임진 주인된 자각을 안고 마지막포전에까지 튼튼하게 자래운 모를 내기 위해 모판관리에 계속 힘을 넣고있다.

 

본사기자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