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5월 19일 로동신문

 

모내기철이 왔다, 력량과 수단을 총동원하여 모내기를 제철에 와닥닥 끝내자

 

벼모종류별특성에 맞는 기술적요구를 지켜

신도군 황금평협동농장에서

 

압록강어구 신도군 황금평협동농장이 모내기전투로 들끓고있다. 당이 제시한 알곡생산목표를 기어이 점령할 결사의 각오로 가슴 불태우고있는 농장일군들과 농장원들이 시작부터 기세를 올리며 모내기일정계획을 어김없이 수행해나가고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협동농장들에서는 매 영농공정별로 준비를 면밀히 한데 기초하여 시기별 영농작업을 제때에 질적으로 하여야 합니다.》

파도사나운 배길로 이곳을 몸소 찾아주신 위대한 수령님들의 불멸의 령도업적을 대대손손 빛내여갈 불같은 각오를 안고 농장일군들과 농장원들이 과학농사열풍을 세차게 일으키며 당면한 모내기를 질적으로 해나가고있다.

농장일군들은 실리있는 절약형농법인 벼강화재배와 원그루큰모에 의한 논벼재배방법을 많은 면적에 받아들이는 조건에 맞게 일정계획을 바로세우고 모든 작업반에서 모내는기계를 개조하여 모내기를 진행하도록 하였다. 그리하여 눈짐작, 손짐작으로가 아니라 기술적요구대로 평당 포기수를 정확히 보장할수 있게 하였다.

우리 당을 쌀로써 받들어나갈 충정의 마음을 안고 제8작업반이 모내기시작부터 두각을 나타내고있다. 작업반초급일군들은 평당 벼모를 적게 꽂는 조건에 맞게 모운반, 모내기로력을 합리적으로 배치하여 질을 보장하면서 일정계획을 수행하도록 작업조직을 짜고들었다. 농장원들은 일손을 다그치면서 한포기한포기 정성을 다해 모를 냈다.

제5작업반에서는 논의 수평과 함께 모꽂는 깊이를 정확히 보장하기 위한 사업에 각별한 관심을 돌리였다. 한포기의 벼모가 정보당 수확고에서 차지하는 몫을 잘 알고있는 농장원들은 뿌리가 정확히 묻히도록 하기 위해 애썼다. 그래서 벼모들이 인차 새 뿌리를 내려 모살이가 잘되게 하였다.

청년분조에서 어린 벼모를 내야 하는 조건에 맞게 포전의 수평고루기를 잘하는 문제에 품을 넣었다. 논배미들의 면적이 넓은 조건에서 수평고루기를 기술적요구대로 진행하기 어렵지만 합리적인 작업방법을 적극 받아들이며 질을 보장하였다.

혁신의 불길이 타오르고있는 제2작업반의 포전에서도 모내기의 질이 과학기술적으로 담보되고있다. 농장원들은 포전들의 물대기와 물빼기에도 유리한 조건을 지어놓고 모내기를 시작하여 벼모가 물에 잠기던 현상을 극복하고있다.

써레치기와 논두렁정리, 모내기전 김잡이를 말끔히 진행한 상태에서 모내기를 진행하고있는 제1, 3작업반에서는 포전에 낸 모가 센 바람에 의해 떠오르지 않도록 물관리를 보다 과학기술적으로 짜고들고있다. 그리고 효과적인 물대기방법으로 포전에서의 김발생을 억제시키고있다.

농장에서는 원그루큰모를 내는 포전에서 정보당 알곡수확고를 높일수 있게 평당 포기수와 포기당 대수를 정확히 보장하기 위한 대책도 예견성있게 세워나가고있다. 그리고 마지막모가 나갈 때까지 모판관리에 계속 큰 힘을 넣도록 하고있다.

 

글 및 사진 본사기자 정영철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