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5월 27일 로동신문

 

광주학살만행에 대한 역도의 자백을 요구

 

남조선 《뉴시스》에 의하면 5. 18력사외곡처벌롱성단과 대학생단체들이 21일 서울에서 광주학살만행에 대하여 자백할것을 전두환역도에게 요구하는 투쟁을 벌렸다.

연세대학교에 집결한 단체들은 《5. 18발포명령 전두환 재수사!》, 《5. 18조사위 즉각 가동》 등의 손구호판들과 광주인민봉기 피해자들의 사진을 들고 전두환역도의 집까지 행진을 하였다.

역도의 집앞에 이른 단체들은 그 자리에서 집회를 가지였다.

롱성단대표는 전두환역도와 그 일당이 광주학살만행을 계획하고 주도하였다는것이 폭로되였다고 하면서 학살주범들을 상대로 전지역적인 고소, 고발단을 모집할것이라고 언명하였다.

전두환역도에게 보내는 공개질의서가 랑독되였다.

질의서는 전두환이 광주봉기전기간 광주에 얼씬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지만 모든 정황은 그가 사살명령을 내렸음을 증명하고있다고 지적하였다.

전두환은 그날의 반인륜적학살만행의 주범이 자기였으며 당시 개입했다던 《북의 특수군》이 이남의 606부대였다는것을 자백하라고 질의서는 요구하였다.

또한 5. 18광주봉기때와 그 이후 봉기자들의 시체를 어떻게 처리했는가와 12. 12숙군쿠데타, 5. 18집단학살로 집권한 후 수없이 저지른 부정부패행위들에 대해 상세히 밝혀야 한다고 질의서는 강조하였다.

질의서는 5. 18의 진실이 밝혀지고 전두환을 비롯한 학살만행과 그 진상외곡의 주범들에 대한 수사와 응당한 처벌이 이루어질 때까지 계속 투쟁해나갈것이라고 선언하였다.

집회가 끝난 다음 참가자들은 《사살명령을 자백하라!》고 웨치며 공개질의서와 손구호판들을 전두환의 집 정문안으로 들여보냈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