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7월 11일 로동신문

 

한포기의 농작물도 병해충피해를 받지 않게

 

구제효과를 높일수 있도록

 

락랑구역식물방역소에서 늦벌레구제사업을 짜고들어 좋은 경험을 쌓았다.

올해에 방역소일군들은 예찰사업을 강화하고 농장원들속에 기술적문제를 예견성있게 알려주며 살충력이 강한 농약을 만들어 리용하는데 중심을 두고 구제작전을 세웠다.

늦벌레를 나비단계에서 잡아없애는것이 많은 농약을 절약하면서도 구제효과를 높이기 위한 선차적인 문제라는것을 명심한 방역소일군들과 예찰원들은 현지에 나가 잠복소의 위치와 정보당 설치하여야 할 개수, 기술적지표 등을 농장원들에게 원리적으로 해설해주었다.

농장들에서 잠복소에 의한 늦벌레나비잡이가 단계별계획에 따라 본격적으로 진행되였다.

방역소에서는 마른잎에 알을 쓰는 늦벌레의 특성으로부터 농장들에서 마른잎따주기를 중시하도록 하는 한편 알에서 까나온 새끼벌레를 없애기 위한 대책도 빈틈없이 세워나갔다. 일군들은 자체의 힘으로 늦벌레구제효과가 뚜렷한 대용농약을 생산하여 농장들에 공급해주는것과 동시에 농약사용에서 기술적요구를 철저히 지키도록 하는 사업도 내밀었다. 농약을 보이는 부분에만 뿌려주면 농약은 농약대로 랑비하면서도 살충효과를 높일수 없었다.

이들은 농장들에 나가 잎의 뒤면과 잎줄기, 대까지도 충분히 적실수 있게 농약분무를 하도록 요구성을 높여나갔다.

또한 나비가 많이 날아든 올해의 늦벌레발생특성을 고려하여 농장별로 농약뿌리기를 2회이상 진행하도록 하였다. 방역소일군들은 구역안에 있는 부업단위들에 찾아가 늦벌레구제정형을 알아보고 기술적대책을 세워주는 사업도 놓치지 않았다.

현재 방역소에서는 늦벌레구제에서 나타나고있는 편향들을 바로잡아주고 좋은 경험은 적극 살리면서 구제효과를 높이기 위한 사업을 계속 심화시키고있다.

 

본사기자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