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7월 21일 로동신문

 

사회주의 내 조국을 더욱 빛내여갈 불같은 열의 안고 선거장으로!

 

선거장에 들어서는 인민의 마음

 

오늘은 7월 21일, 이 땅의 공민들이 기다리고기다려온 날이다.

이른아침부터 온 나라가 뜻깊은 명절을 맞은듯 격정과 환희로 설레이며 흥성인다.

거리와 마을, 일터마다에서 람홍색공화국기가 세차게 펄럭인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조국은 단순히 나서자란 나라나 고향이 아니라 사람들의 참된 삶이 있고 후손만대의 행복이 담보되는 곳이라야 합니다.》

선거전날 저녁 미래과학자거리에서 만난 김책공업종합대학의 교원, 연구사들은 한결같이 말했었다.

《우리 혁명주권을 반석같이 다지는 지방인민회의 대의원선거에 남먼저 참가하여 찬성의 한표를 바치고싶습니다.》

이것이 어찌 그들만의 심정이겠는가. 이 땅에 태를 묻고 자란 수많은 공화국공민들의 마음인것이다.

선거장에 이르러 한장의 작은 선거표를 두손으로 무겁게 받아드는 선거자들의 모습이 눈앞에 생생히 그려진다.

선거표! 정녕 언제부터 그것이 우리 인민에게 있어서 정치적권리와 긍지와 존엄을 과시하는 소중한 증표로 되였던가.

한 비전향장기수가 들려준 못 잊을 이야기가 있다.

해방전 대대로 머슴살이를 해온 그의 일가는 어버이수령님께서 조국을 찾아주시여서야 비로소 짐승보다 못한 처지에서 벗어날수 있었다.

해방후 꿈같이 분여받은 땅에서 아버지의 이름 석자가 씌여진 표말옆에 멍석을 펴놓고 온밤 잠을 이루지 못한 그는 첫 민주선거에도 참가하게 되였다.

《그때 이 손에 난생처음 선거표를 받아들고 찬성투표를 하였습니다. 그날 선거표가 얼마나 무겁게 느껴지던지 지금도 잊을수 없습니다. 그 선거표는 분명히 노예로부터 주인으로 된 운명전환의 증서와도 같았습니다.》

그날에나 지금에나 다름없이 우리 인민이 손에 드는 한장한장의 선거표에는 수수천년의 오랜 세월 정치의 롱락물로만 살아온 인민이 나라의 참된 주인으로 된 긍지높은 모습이 담겨져있다.

누구나 바라보면 세상에서 제일 위대하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를 높이 모신 공화국공민이라는 긍지와 자부심으로 솟구치는 격정과 흥분을 금할수 없게 하는 우리의 선거표이다.

하기에 선거표를 손에 들고 숭엄한 마음으로 발걸음을 옮기는 사람들도, 공화국기 날리는 선거장을 그려보며 눈부시게 환한 명절옷차림에 여념이 없는 사람들도 찬성의 한표를 바쳐 우리의 혁명주권을 더욱 반석같이 다질 한생각뿐일것이다.

이 땅에서 선거가 진행될 때마다 우리 인민은 당의 두리에 굳게 뭉친 일심단결의 위력을 온 세상에 과시해왔다.

우리 조국이 어려움을 겪던 준엄한 시기에 력사적인 최고인민회의 제10기 대의원선거가 진행되던 일이 다시금 가슴뜨겁게 새겨진다.

그때 선거를 며칠 앞둔 날까지도 많은 사람들이 출장이나 려행으로 다른 지방에 가있었다.

당시 나라의 어려운 경제형편으로 하여 교통조건이 매우 불리했었다.

하지만 우리의 선거결과는 어떠했는가.

선거당일 중앙선거위원회는 이날 18시현재 외국에 가있거나 먼바다에 나가 일하고있는 선거자들을 제외하고 선거자명부에 등록된 전체 선거자들이 선거에 참가하였음을 엄숙히 보도하였다.

먼길을 낮에 밤을 이어 걸어 자기의 이름이 적힌 선거자명부가 나붙은 선거장으로 들어선 수많은 사람들, 선거표를 정히 받아들고 눈물을 머금으며 투표하던 그들의 모습은 얼마나 감동적이였던가.

그들에게 있어서 선거장에 서는것은 곧 조국앞에 서는것이였고 그들이 흘리는 눈물은 공화국공민으로서 어머니조국앞에 지닌 의무를 다할수 있게 된 기쁨의 눈물이였다. …

이런 인민이 바로 우리 인민이다.

우리의 눈앞에 어려온다. 지방인민회의 대의원선거가 있게 된다는 공시가 있은 지난 6월부터 지금까지 온 나라 방방곡곡으로 취재길을 밟으며 마음속에 새긴 잊을수 없는 모습들이.

새 연구과제를 기어이 완수하고 선거장에 떳떳이 들어서겠다고 맹세다지던 국가과학원의 과학자들이며 하루계획의 두배를 수행하기 전에는 퇴근길에 오르지 않겠다고 하면서 불꽃튀는 전투를 벌리던 여러 기계공장의 로동자들, 지식의 탑을 더 높이 쌓고 찬성의 한표를 바치겠다던 각지 대학의 청년학생들…

며칠전에 우리와 만난 김정숙평양방직공장의 5개년전략목표완수자들은 지방인민회의 대의원선거장에 떳떳이 들어설수 있게 되였다고 기쁨을 금치 못하였다.

나는 선거장에 떳떳한 마음으로 들어설수 있는가.

이것이 지금 이 시각 지방인민회의 대의원선거의 날을 맞이한 우리 인민의 한결같은 마음이다.

우리 인민의 심장속에 불타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에 대한 열화같은 충정과 혁명열, 애국열, 정녕 그것으로 하여 전체 당원들과 근로자들, 청년들이 바치는 찬성의 한표한표는 그대로 우리 조국을 강국의 령마루에로 떠받들어올리는 하나하나의 고임돌로 되리라.

 

본사기자 허명숙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