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대변인대답

 

(평양 5월 15일발 조선중앙통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대변인은 우리 공민들에 대한 남조선당국의 집단유인랍치사건이 해결되지 못하고있는것과 관련하여 15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가 제기한 질문에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

알려진바와 같이 지난 4월초 우리 공화국에 대한 모략책동에 환장이 된 남조선당국은 정보원깡패들을 내세워 중국 절강성 녕파에서 우리 녀성공민들을 백주에 집단유인랍치하여 남조선으로 끌어가는 극악한 테로행위를 감행하였다.

이것은 우리 공화국의 존엄과 주권에 대한 란폭한 침해이고 북남대결과 긴장격화를 고취하는 용납 못할 엄중한 정치적도발이며 우리 공민들의 인권을 무참히 유린한 전대미문의 특대형범죄이다.

우리는 사건이 발생한 즉시 남조선괴뢰들의 야만적인 행위를 준렬히 규탄단죄하면서 랍치한 우리 공민들을 지체없이 무조건 돌려보낼것과 피해자부모들이 서울에 나가 자식들과 직접 만날수 있도록 실무적조치를 즉각 취할것을 남조선당국에 강력히 요구하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남조선당국은 피해자부모들의 초보적인 인도주의적요구를 불허하고 피해자들을 독감방에 가두어 언론과의 일체 접촉을 차단하면서 《자원적인 탈북》이라는 외마디소리만 줴쳐대고있다.

남조선당국의 비인간적처사는 세계인권선언과 해당 국제인권협약들에 명백히 규제되여있는 가장 초보적인 권리마저 부정하는 반인륜범죄가 아닐수 없다.

현실은 력사적인 조선로동당 제7차대회에서 발표된 북남관계개선을 위한 우리의 선의있고 아량있는 조치들에 호응할 대신 우리 공민들을 강제억류하고있는 남조선당국자들이야말로 천하에 둘도 없는 인권유린의 주범들이고 민족반역집단임을 그대로 실증해주고있다.

문제시하지 않을수 없는것은 《인권보호증진》을 념불처럼 외워대며 진실이든 허위든 다른 나라들의 인권문제를 무턱대고 걸고들던 미국과 서방이 이번 특대형집단유인랍치와 같은 남조선의 제도적인 인권유린범죄에 대해 일체 함구무언하고있는것이다.

남조선깡패들에 의하여 집단적으로 유인랍치된 피해자들의 가족들은 유엔인권고등판무관과 유엔인권리사회 의장에게 남조선당국의 범죄행위를 고소하고 시급한 대책을 요구하는 편지를 각각 발송하였다.

유엔과 국제인권기구들은 이번 사건을 어떻게 다루는가 하는것이 그들이 표방하는 《인권보호증진》의 진위를 가르는 시금석으로 된다는것을 명심하여야 하며 남조선당국의 반인륜범죄를 응당 문제시하고 우리 공민들을 한시바삐 가족들의 품으로 돌려보내기 위한 해당한 대책을 취해야 할것이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7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