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2월 28일 민주조선

 

화를 스스로 청하지 말라

 

일본이 자기의 흉심을 실현해보려고 집요하게 책동하고있다.

지난 5일 수상 아베는 중의원예산위원회라는데서 헌법에 《자위대》의 존재를 명기하는것이 일본의 《안전》과 관련된 충분한 리유로 된다고 떠들어댔다.

세상사람들을 기만하기 위한 궤변이다. 아베가 표방하는것처럼 실지 일본의 《안전》이 우려된다면 현행헌법에서 리탈할것이 아니라 그것을 더욱 철저히 준수해야 마땅하다.

아베가 《자위대》의 존재를 명기한 헌법개정에 그토록 신경을 쓰는것은 저들의 해외팽창야망을 기어이 실현해보자는 얕은 수에 지나지 않는다.

이미 일본《자위대》무력의 규모와 능력은 《전수방위》라는 범위를 훨씬 벗어났다. 지상과 해상, 공중에서 《자위대》의 기동타격력과 작전능력은 고도로 높아졌으며 무장장비는 방어용이 아니라 공격용으로 더욱 현대화되고 갱신되였다.

일본반동들은 이에 만족하지 않고있다. 《자위대》를 그 어떤 전투도 감당해낼수 있는 세계적인 정예무력으로 만들어 일본의 군사대국화를 실현하자는것이 아베가 노리고있는 목적이다.

미국과의 련합훈련을 통해 《자위대》의 전투행동을 실전에 바싹 접근시키고있는 한편 미국의 최신예스텔스전투기 《F-35B》를 비롯한 첨단전쟁살인장비구입에 막대한 자금을 쏟아붓고있다.

이뿐이 아니다.

지난 6일 일본정부는 《지휘기능강화》의 간판밑에 륙상《자위대》부대를 일원적으로 지휘하는 《륙상총대》를 신설하기로 결정하였다. 이와 함께 외딴섬방위부대인 《수륙기동단》도 동시에 발족된다고 한다. 이것이 지휘체계의 기동성을 보장하여 군사작전에서 주도권을 쥐려는데 목적이 있다는것은 두말할 필요도 없다.

군국주의길로 줄달음치고있는 일본반동들에게 있어서 이제 남은것은 해외침략을 제약하는 온갖 법적, 제도적장치들을 깡그리 없애버리는것이다. 이를 위해 전투력을 보유할수 없다고 규정한 현행헌법을 어떻게 해서나 개악하여 저들의 해외팽창야망을 실현해보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있는것이다.

얼마전에도 일본반동들은 국내는 물론 국제사회의 항의와 규탄을 불러일으키는 헌법개악에 대해 현 조항을 유지하면서 《자위권》의 발동을 명기한 3항을 새로 제정한다는 안을 고안해냈다.

패망후 일본의 어느 정권이나 할것없이 군사대국화와 재침야망실현에 광분해왔지만 지금처럼 겉으로나마 표방해오던 《평화국가》의 허울을 말짱 벗어던지고 로골적으로 해외침략의 길로 줄달음치는 정권은 없었다.

일본의 대륙침략의 첫 대상은 다름아닌 조선반도이다.

일본과 지리적으로 가깝고 대륙으로 진출하는데서 교두보, 관문으로 되고있는 조선반도에 침략의 마수를 뻗쳐 지난 세기 이루지 못한 《대동아공영권》의 옛꿈을 기어이 실현해보려는것은 어제나 오늘이나 변하지 않은 군국주의광신자들의 야망이다.

지금 일본은 미국과 야합하여 우리 공화국의 《핵 및 미싸일위협》을 적극 여론화하는것으로써 오래동안 꿈꾸어온 재침야망을 실천에 옮기려 하고있다.

일본반동들이 별의별 오그랑수를 쓰며 군사대국화와 해외팽창야망실현에 박차를 가하고있지만 그것은 스스로 죽음을 청하는 자멸의 길이다.

주체의 핵강국, 세계적인 전략국가로 급부상한 우리를 감히 어째보려 하다가는 상상도 할수 없는 파국적인 후과를 초래할수 있다.

일본은 이것을 명심하고 자멸을 재촉하는 어리석은짓을 당장 걷어치워야 한다.

 

신 영 남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