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3월 13일 민주조선

 

실권장악을 노린 치렬한 쟁탈전

 

보도에 의하면 남조선에서 지방자치제선거가 다가올수록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사이의 대립과 갈등이 보다 첨예해지고있다. 이번에 진행되게 될 지방자치제선거를 계기로 상대방을 아예 깔아뭉갤 야심을 품고 서로 《보수의 중심》이라고 피대를 돋구며 세력권확장에 열을 올리고있다.

《자유한국당》은 《바른미래당》이 《보수의 중심》으로 자처하는데 대해 말도 안된다고 하면서 《불투명한 정당》, 지방자치제선거후에는 저들에게 흡수될수밖에 없는 《사이비보수》라고 헐뜯고있다. 그런가 하면 《바른미래당》의 류승민과 그 측근들을 보수가 위기에 빠졌을 때 당에서 뛰쳐나간 《변절자》라고 맹렬한 인신공격까지 들이대며 지지세력확보에 분주탕을 피우고있다. 한편 《바른미래당》은 그들대로 《자유한국당》을 《부패한 기득권보수》, 《구태정치로 사라질 정당》으로 몰아대는가 하면 《진정한 보수》는 《바른미래당》이라고 극구 선전하며 보수층을 저들의 주위에 끌어당겨보려고 분주히 돌아치고있다.

특히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사이의 암투는 경상도지역 민심을 틀어쥐기 위한 세력권다툼에서 보다 치렬한 양상을 띠고 벌어지고있다.

지금껏 경상도지역은 보수세력이 저들의 《정치적터밭》으로 자처하여왔다. 이런데로부터 이 지역의 민심마저 끌어당기지 못한다면 지방자치제선거에서의 패배는 물론 저들의 정치적잔명도 끝장이라고 타산한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운명을 걸고 세력권확장에 사색이 되여 날치고있다.

《바른미래당》은 《자유한국당심판론》을 내들고 지도부가 총출동하여 경상도지역에서 《자유한국당》을 누르겠다고 눈에 피발이 서서 돌아가고있다. 이에 뒤질세라 《자유한국당》의 제노라하는 인물들도 경상도지역에 몰려가 《가짜보수》인 《바른미래당》을 믿지 말라느니, 지역경제를 살릴 정당은 《자유한국당》뿐이라느니 하고 목소리를 높이며 저들만을 지지해줄것을 애걸복걸하고있다.

현 남조선당국을 걸고드는데서도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사이의 날카로운 대립과 갈등은 여실히 드러나고있다. 《자유한국당》이 현 당국을 《안보, 경제파탄정권》, 《좌파정권》으로 몰아대며 《정권심판론》에 불을 지펴보려 하는데 대해 《바른미래당》이 코웃음을 치며 조소를 보내고있다. 《바른미래당》은 《자유한국당》의 적페청산반발, 《국회》일정거부, 리명박, 박근혜《정권》시기 경제하강 등을 거들면서 더불어민주당보다 더 무능하다고 깎아내리고있다.

지금 남조선의 여론들은 지방자치제선거에서 누가 더 많은 보수층을 확보하는가 하는데 따라 자기들의 정치적잔명이 결정된다고 속구구를 하고있는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앞으로 선거가 다가올수록 더욱 첨예한 세력권쟁탈전을 벌릴것이라고 예측하고있다.

 

본사기자 윤 정 학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