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3월 20일 민주조선

 

드러난 파쑈깡패들의 살륙흉계

 

남조선에서 박근혜패당이 초불집회 참가자들에 대한 끔찍한 살륙흉계를 꾸민 사실이 새롭게 드러나 커다란 사회적물의를 일으키고있다.

얼마전 남조선의 《군인권쎈터》가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2016년 12월 군부깡패우두머리들이 박근혜의 탄핵을 요구하는 각계층의 초불투쟁을 무력으로 진압할것을 모의하였다는 충격적인 사실을 폭로하였다.

그에 의하면 당시 군부것들은 《헌법재판소》에서 탄핵안이 기각되는 경우 초불집회 참가자들의 소요사태의 발생을 구실로 《위수령》을 발동하여 군부깡패무리를 투입하는 《쿠데타》방안을 구체적으로 론의하였다. 이 모의판은 일상적인 회의와는 달리 군부의 몇몇 인물들만이 모여 극히 비밀리에 진행되였으며 《위수령》의 가동과 관련해서는 당시 청와대에 틀고앉아있던 박근혜의 끄나불들과도 긴밀한 련계가 있었다고 한다.

이와 관련하여 《군인권쎈터》의 한 관계자는 《청와대, 군지휘부 등이 은밀히 모의해 탄핵부결시 군병력을 투입하는 친위쿠데타를 계획했던것》, 《이같은 사실들을 아는 사람이 많지 않아 제보자가 누구인지, 몇명인지 등은 밝힐수가 없다.》고 까밝혔다.

이 사실이 폭로되자 바빠맞은 군부의 관련자들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구구히 변명해나섰으나 이 음모에 가담하였던 한 인물이 언론을 통해 당시 특수전사령부 무력을 직승기로 긴급투입하여 초불집회 참가자들을 강경진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집회현장을 주시하고있었다는 《량심고백》을 하면서 각계의 분노는 더욱 격앙되고있다.

남조선에서 군부의 《위수령》은 《국회》의 동의가 없이도 《대통령》의 권한으로 《치안유지》에 군대를 동원할수 있다는것을 법화한것으로서 《유신》파쑈독재자 박정희역도가 군부독재《정권》유지를 위해 1970년에 조작해낸것이다. 이렇게 조작된 《위수령》은 실제로 1979년 10월민주항쟁을 야수적으로 진압하는데 발동되여 《유신》독재자들의 권력유지를 위한 살륙의 도구로 리용되였다. 그런데 이러한 파쑈《정권》의 살인도구를 희세의 악녀인 박근혜역도년의 권력유지를 위해 무고한 초불집회 참가자들을 향해 마구 휘두를 음모를 꾸미였으니 어찌 남조선인민들이 격분하지 않을수 있겠는가.

이것은 독재통치와 권력유지를 위해서라면 야수적인 살륙만행도 서슴지 않는 극악한 파쑈깡패들의 본색을 드러낸 범죄적기도로서 마땅히 주모자와 그 관련자들은 초불민심의 엄정한 심판을 받아야 한다.

더우기 지금 남조선에서는 자주, 민주, 통일을 위해 일떠선 광주시민들을 무참히 학살한 전두환군사깡패들의 치떨리는 죄악들이 계속 드러나고있어 단죄규탄의 목소리가 날로 높아가고있다. 바로 이러한 때 그 피를 그대로 물려받은 보수후예들이 또다시 온 남조선땅을 《피의 목욕탕》으로 만들려고 한 사실이 드러난것은 박근혜역도와 그 졸개들인 보수패당이야말로 권력유지를 위해서라면 정의와 진리를 요구하는 무고한 주민들에 대한 무차별적인 살륙만행도 서슴지 않는 극악한 살인마들이라는것을 똑똑히 말해주고있다.

초불민심에 의해 지리멸렬하고있는 속에서도 력사의 준엄한 심판을 받은 박근혜역도를 비호두둔하면서 저들이 집권하면 《친북좌파세력》을 《척결》하겠다고 로골적으로 위협하고있는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패당의 추태가 이를 명백히 실증해주고있다.

천하의 파쑈악법인 《위수령》을 휘둘러 정의로운 초불투쟁에 대한 류혈진압을 획책한 군부깡패주모자들을 모조리 찾아내여 력사의 심판대우에 올려세워야 한다는것이 남조선의 민심이다.

남조선인민들은 박근혜역도를 극형에 처하고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패당을 쓸어버리며 《위수령》과 같은 파쑈악법들을 철페하기 위한 투쟁을 더욱 과감히 벌려나갈것이다.

 

본사기자 윤 정 학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