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4월 25일 민주조선

 

탐욕무도한 날강도의 오만한 처사

 

얼마전 남조선에서 제10차 남조선미국《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체결을 위한 2차회의라는것이 진행되였다.

주목되는것은 이번에 남조선을 하찮은 존재로밖에 여기지 않는 미국의 본색이 적라라하게 드러난것이다.

미국은 이번 회의에서 남조선으로부터 더 많은 돈을 빨아낼 잡도리를 단단히 하고 달라붙었다. 남조선강점 미군유지비를 2배로 늘이고 미전략자산의 조선반도전개와 관련한 비용과 《싸드》운영유지비용도 남조선이 내야 한다고 우겨댄 사실은 그 뚜렷한 증거로 된다. 특히 미국은 《싸드》운영유지비용을 부담하겠다던 초기약속마저 뒤집어엎었다.

미국은 남조선에 《방위비》증액을 강박하다 못해 심지어 《방위비》와는 관계없는 이여의 막대한 자금까지 강탈하려고 하고있다.

남조선미국사이에 《방위비분담금》과 관련한 불평등한 모의가 시작된 때로부터 지금까지 미국은 남조선에 많은 비용을 부담할것을 강요해왔으며 해마다 그 비용은 평균 수백억원씩이나 증액되였다. 《방위비》명목으로 남조선에서 빼앗아낸 돈으로 미국은 리자놀이까지 해가며 제주머니를 불구어왔다. 그런데도 《방위비》가 작다, 《푼돈》이다라고 눈알을 부라리면서 미국이 남조선에 저들의 전략자산의 조선반도전개비용과 《싸드》운영유지비용까지 내라고 하는것은 남조선경제의 어려움과 인민들의 생존권은 안중에도 없는 날강도적인 요구라고 해야 마땅하다.

이로써 이번 《방위비분담금협상》놀음을 통해 남조선의 실제적인 지배자가 누구인가 하는것이 만천하에 다시금 낱낱이 폭로되였다.

남의 집에 뛰여든 불청객이 오히려 그 대가를 물어내라고 우격다짐으로 몰아대는것은 오만성의 극치이며 이러한 횡포는 오직 남조선에서만 볼수 있는 기막힌 참경이다.

오죽했으면 굴욕적인 회의를 지켜본 남조선인민들이 미국의 전략폭격기가 한번 뜨는데 수십억원, 항공모함타격단기동에 수백억원의 돈이 탕진된다고 하면서 미국이 그 비용문제를 들고나온것은 남조선으로부터 돈을 털어내여 부담없이 무력시위를 하려는것이라고 분격을 터뜨렸겠는가.

제반 사실은 주대를 잃고 외세에 추종하면 자기의 리익도 지켜낼수 없다는것을 보여주고있다.

외세의 힘을 빌어 나라와 민족의 운명을 지키겠다는것은 허황한 망상이다.

하기에 남조선각계에서도 이번 《방위비분담금협상》놀음에 대한 항의와 분노가 비발치고있는것이다.

지금 남조선인민들은 지난 70여년간 남조선을 가로타고앉아 우리 민족에게 헤아릴수 없는 불행과 고통을 강요해온 미국의 정체를 더욱 꿰뚫어보고 반미투쟁에 떨쳐나서고있다.

 

본사기자 윤 정 학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